[국제유가] 20일 두바이유 ↑, WTT·Brent유 ↓
[국제유가] 20일 두바이유 ↑, WTT·Brent유 ↓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20일 국제유가는 중동산 두바이유가 상승한 가운데 서부 텍사스산 원유, 북해산 브렌트유 등은 하락했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0.04달러 하락한 58.09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0.12달러  하락한 64.28달러에 마감됐다고 밝혔다.

반면 국내 기준 유가로 적용되는 중동산 Dubai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1.05달러 상승한 64.28달러에 마감됐다.

20일 국제유가는 미-중 무역갈등 지속 우려, 미 걸프지역 허리케인 내습으로 인한 석유시설 가동 중단, 달러화 강세 등으로 하락했지만 중동지역 지정학적 긴장 지속, 사우디 석유공급 차질 우려 등은 유가 하락폭을 제한했다.

방미 중인 중국 무역협상단이 당초 예정됐던 미국 몬타나주·네브래스카주 농장 방문 일정을 취소하고 조기 귀국하면서 양국 간 무역협상 타결 기대가 소멸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미국산 농산물 수입 증대뿐 아니라 완전 타결을 희망한다고 발언한 이후 중국 협상단이 일정을 변경했다.

미국에서는 열대성 폭풍 이멜다(Imelda)의 접근에 따라 텍사스 지역 정제시설 및 석유수출항, 송유관 등이 가동을 줄이고 있다.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 인덱스는 전일대비 0.20% 상승한 98.46을 기록했다.

사우디는 쿠라이스 유전·아브카이크 석유처리시설 피해 현장을 언론에 공개하고 현재 복구 부품·장비를 수송 중이라고 발표했다.

아프카이크 처리시설은 9월말까지 복구 완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우디 아람코사가 구매자에게 인도하는 원유 유종을 변경했으며 인도 시기도 예정보다 수일 정도 지체되고 있다고 시장관계자들이 전했다고 로이터는 밝혔다.

사우디 주도 연합군이 9월20일 예멘 북부 도시 호데이다에 대한 군사작전을 개시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