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수소연료전지 지게차 도입
인천공항, 수소연료전지 지게차 도입
  • 박설민 기자
  • 승인 2019.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온셀‧인천공항公‧물류업체 업무협약 체결···디젤 및 노후 지게차 전환
인천국제공항공사 회의실에서 24일 개최된 ‘수소연료전지 지게차 도입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좌부터)장태욱 인천공항포워딩소장협의회 고문, 박병호 세인티앤엘 대표, 김재수 에이치로지스틱스 부장,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장성용 가온셀 대표, 김명오 동아물류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박설민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구본환)이 조업환경 개선 및 수소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기 위해 수소연료전지 지게차를 도입할 예정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구본환)는 지난 24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수소지게차용 연료전지팩 제작사 및 공항 내 4개 물류업체와 수소연료전지 지게차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날 행사에는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을 비롯해 수소연료전지팩 제작사인 (주)가온셀(대표 장성용)과 공항 물류업체 동아물류(주)(대표 김명오), (주)세인티앤엘(대표 박병호), 에이치로지스틱스(주), 인천공항포워딩소장협의회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공항물류단지 내에서 사용 중인 약 500여대의 디젤 및 노후 전기지게차를 단계적으로 수소연료전지 지게차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번에 도입할 지게차에 사용되는 수소연료전지팩은 가온셀에서 개발한 제품으로 약 5분 충전 시 8시간 연속 운영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기존에 사용하고있는 지게차대비 작업효율이 크게 향상될 전망이며 배기가스 배출이 없어 조업환경개선과 근로자의 건강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공공기관 최초로 수소연료전지 지게차를 도입하는 한편 지난 7월 체결한 수소충전소 설치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연내에 인천공항 하늘정원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하고 공사 업무용 차량과 공항 내 순환버스를 수소차량으로 순차적으로 전환하는 등 대한민국의 관문이자 대표 공기업으로서 정부의 “수소 경제 활성화 정책”을 적극 뒷받침 한다는 계획이다.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물류단지 내 수소지게차를 단계적으로 도입함으로써 작업효율과 조업환경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며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대한민국의 관문이자 대표 공기업으로서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을 뒷받침하는 한편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중소기업의 제품을 공항운영에 적극 도입해 동반성장 생태계 구축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