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유럽서 수소전기트램 공개
현대로템, 유럽서 수소전기트램 공개
  • 박설민 기자
  • 승인 2019.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까지 폴란드 국제 철도전시회 ‘TRAKO’ 참가
24일(현지시간)부터 27일까지 열리는 폴란드 국제 철도 전시회 TRAKO에 참가한 현대로템 전시관 전경. 

[투데이에너지 박설민 기자] 현대로템(주)(대표 이건용)이 세계무대에서 친환경 수소전기트램과 급곡선 주행장치 등 첨단기술을 선보인다.

현대로템은 24일(현지시간)부터 27일까지 열리는 폴란드 국제 철도전시회 ‘TRAKO(Transport Kolejowy)’에 참가했다고 지난 25일 밝혔다.

TRAKO는 격년으로 개최돼 올해로 13회째를 맞이한 폴란드 최대이자 독일 이노트란스 철도박람회에 이어 유럽에서 두 번째로 큰 철도전시회다. 이번 전시회에는 전세계 25개국 700여개의 업체가 참가하며 1만6,000명 이상의 관람객들이 방문할 전망이다. 현대로템이 TRAKO에 참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로템이 이번 전시회에 참가한 것은 올 6월 수주한 폴란드 바르샤바 트램 123편성 납품사업이 계기가 됐다.

현대로템은 바르샤바 트램사업 수주로 폴란드 철도시장에 처음 진출했으며 이번 전시회에서 폴란드 내 신뢰도 제고 및 현지 시장 진출 확대를 도모한다. 

아울러 글로벌 수출기업으로서 유럽 철도시장에서의 위상을 강화하고 동유럽 주요 발주처 및 관계자들과 만나 영업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로템은 이번 전시회에서 각국 시행청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각종 영상 및 안내서를 통해 트램 관련 기술력 및 실적을 집중 홍보했다.

특히 친환경 철도차량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에 대응해 수소전기트램을 중점적으로 소개했는데  현대로템이 현대자동차와 함께 올해 개발에 착수한 수소전기트램은 물 이외 별도 오염물질이 배출되지 않고 주행 시 공기정화 효과가 있어 공기질 개선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현대로템은 2020년 수소전기트램 시제차량 제작을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현대로템은 지난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급곡선 주행장치를 소개한다. 급곡선 주행장치는 차량의 주행 가능 곡선 반경을 기존 25m에서 15m까지 줄여 곡선반경이 좁은 곳에서도 주행이 가능하기 때문에 복잡한 도심에서 트램노선 구축에 유리하다.

이 외에도 현대로템은 올해 수주한 바르샤바 트램 123편성을 비롯해 지난 2014년과 2015년 터키에서 수주한 이즈미르 트램 38편성 및 안탈리아 트램 18편성 등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은 트램 경쟁력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는 점을 알릴 계획이다.

현대로템의 관계자는 “올해 바르샤바 트램 수주를 통해 폴란드 철도시장에 처음 진출한 것에 이어 폴란드 최대 규모의 철도전시회에도 참가해 현지시장 진출을 확대하고자 한다”라며 “유럽시장에 현대로템의 기술경쟁력을 알리고 수주기회를 확보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