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公, 2019 사고조사 세미나 개최
전기안전公, 2019 사고조사 세미나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사고 조사 및 감식기법 공유·사고조사 역량강화 도모
조성완 사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조성완 사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는 26일 전북혁신도시 본사 새울림홀에서 2019 사고조사 세미나를 개최했다.

올해로 8회를 맞이한 이번 행사에는 조성완 사장을 비롯해 소방청과 경찰청,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손해보험협회 등 관계자 250여명이 참석해 전기재해 원인규명을 위한 조사기법을 공유했다.  

인세진 우송대 소방방재학과 교수가 사회를 맡은 이날 세미나에서는 ‘환경변화에 따른 전기화재사례분석’, ‘낙뢰에 의한 감전사고 사례’, ‘전기화재로 위장한 노래방 방화화재’ 등 다양한 화재조사 기법과 사례강연이 이어졌다.

조성완 전기안전공사 사장은 “사고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유관기관과 적극적인 정보교류를 통해 시너지 효과를 이끌어내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국민 안심사회를 만들기 위한 일에 함께 힘을 모아나가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