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수소경제 활성화, ‘공짜’는 없다
[사설]수소경제 활성화, ‘공짜’는 없다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19.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정부가 수소경제 활성화를 정책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표명한 이후 각 분야별로 수소사업을 통한 미래 신성장동력 확보 노력이 이어지고 있으며 이러한 노력은 지속적으로 이어져야 할 필요성이 높다. 이는 물론 우리나라만의 일이 아니다.

특히 CO₂ 과다배출, 기후변화 심화, 미세먼지 등의 화석연료의 한계와 주력제조업의 성장둔화 문제까지 동시에 해결해줄 것으로 주목받으면서 수소경제는 하나의 산업을 넘어서 종합처방전이라는 평가까지 받고 있다.

문제는 기대되는 효과를 누릴 수 있는 준비와 노력을 정말로 하고 있느냐며 빠른 속도로 이어지는 변화와 성장의 흐름을 잡을 수 있느냐다.

우리나라는 세계 선도수준의 수소차 및 연료전지 발전기술력을 가지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석유화학산업 발달 및 LNG기반 등이 구축돼 있어 수소경제로의 진입이 용이한 강점이 있으며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수소차 등 친환경차산업의 주도권도 충분히 가져올 수 있다.

문제는 세부적인 지원과 투자가 아직도 적극적이지 못하다는 점이다.

어떤 차량이든 수요확대를 이끌어내기 위해선 소비자가 자동차를 이용하면서 불편함을 느끼지 않아야 한다. 즉 자동차를 사용하다가 주변에 충전소가 없거나 충전방식이 불편할 경우 소비자의 외면을 받을 수 밖에 없다는 의미다.

아직 3,000대밖에 보급하지 못해 규모의 경제를 형성하지 못한 우리나라에서 기업들의 투자만으로 수소인프라를 구축한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수소경제의 성공여부는 민간부문의 참여 및 투자유도에 달려있다. 현재 민간의 투자유도 측면에서 기술의 불확실성, 기술난이도, 밸류체인의 복잡함, 규제 및 표준화, 정책의 불확실성 등이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데 이런 리스크를 완화하기 위한 정책 개발, 우수한 기술 확보를 위한 R&D 컨트롤타워 등 기업들에게 수소경제에 대한 확신을 주고 투자를 유도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는 의미다.

수소경제의 활성화는 이제 먼 미래나 남의 일이 아니다. 전세계적으로 빠른 시간 안에 수소 등 에너지전환의 시대가 자리를 잡게될 것으로 전망되며 성장의 주인공역시 순식간에 결정될 것이다. 그런 결과는 결코 ‘그냥’ 오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