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탈원전 정책만이 답인가
[기자수첩] 탈원전 정책만이 답인가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병욱 기자

[투데이에너지]탈원전 정책으로 원자력계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이유인 즉슨 정부의 정책이 신규원전 건설 백지화, 운영 중인 원전의 조기폐쇄의 탈원전 정책을 선언해 에너지전환 정책이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최근 국내 6개사 원자력업계 노동조합이 원자력노동조합연대를 출범시켰다.

이번 연대에는 공기업뿐만 아닌 민간기업 노동조합까지 포함돼 있어 민간사의 고충도 만만치 않음을 알 수 있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출범식에서 원자력 산업의 붕괴와 이로 인한 원전 종사 노동자의 고용불안에 대해 정부가 분명한 대책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의 즉각 재개를 요구하며 원자력산업이 붕괴돼 노동자의 고용불안, 미래 일자리 축소, 국가경쟁력 하락 등 줄줄이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가치들이 매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은 10년이 넘게 검토와 공론화를 통해 추진됐던 사업이다.

부지조성이 완료되고 기기제작이 착수된 상태에서 ‘탈원전’정책으로 인해 건설이 중지돼 버린 것이다.

일각에서는 원전 해외수출을 위해서라도 기술력 유지를 위해 신한울원전 3·4호기는 필요한 부분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도 있다.

공사재개를 위해선 현재 원전에 대한 위기관리 대응 및 안전관리 강화 등 명확한 답이 지금 필요한 시기다.

특히 원자력발전소와 방사성폐기물 안전에 대한 명확한 답도 필요하다.

다만 원자력산업이 붕괴된다는 것은 지난 60년간 원자력업계의 피땀으로 이룩해 온 기술력이 사라질 수도 있음을 의미한다.

정부도 원자력업계가 요구하는 바를 공론화 없이 탈원전 정책을 강행할 것이 아니라 관련업계의 의견을 다시 한번 수렴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새로운 정책을 구상해 볼 필요성은 없는지 고민해 보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