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뉴욕, 노후 디젤트럭‧버스 교체하면 보조금 지원
美 뉴욕, 노후 디젤트럭‧버스 교체하면 보조금 지원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LPG, 전기, 하이브리드 등 차량 구매 또는 렌트 시
미국 뉴욕시가  도심 대기질 개선을 위해 노후 디젤 트럭과 버스를 LPG차로 교체 시 보조금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미국 뉴욕시가 도심 대기질 개선을 위해 노후 디젤 트럭과 버스를 LPG차로 교체 시 보조금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도심 대기질 개선을 위해 노후 디젤 트럭과 버스를 LPG차로 교체 시 보조금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이달 말 밝혔다.

뉴욕 트럭 인센티브 프로그램(NYTVIP)은 노후 디젤트럭을 폐차하거나 친환경 LPG, 전기, 하이브리드 트럭이나 버스 등의 중대형 차량 구매 또는 렌트 시 보조금을 지원하며 2,000만달러(한화 240억원) 규모로 조성됐다.

지원 금액은 차량 가격에 비례하며 연료, 중량, 등급에 따라 차등 지원한다.

쿠오모 주지사는 노후 디젤 트럭으로 인한 도심 대기오염을 개선하고 클린 에너지를 통한 경제 발전을 추구하기 위해 친환경 교통수단 지원 정책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조지아 주립대학은 올해 초 디젤버스가 배출하는 유해물질이 학생들의 성적에도 영향을 끼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디젤 스쿨버스를 친환경 버스로 교체 시 유해 배출가스가 95% 이상 줄어 학생들의 건강이 개선됐으며 영어와 수학성적이 오른 것으로 조사돼 대기환경이 학생들의 학업성취도에도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미국 전역에는 약 2,500만명의 학생들이 스쿨버스를 이용하며 이로 인해 성인보다 5배~15배 많이 유해 배출가스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나 친환경 버스로의 전환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