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산업기술원, 올해 우수환경산업체 12개사 지정
환경산업기술원, 올해 우수환경산업체 12개사 지정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9.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도 지정기업 지정서 수여식 개최

[투데이에너지 김나영 기자]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1일 서울 은평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본관에서 ‘2019년 우수환경산업체 지정서 수여식을 개최하고 대양이엔아이 등 우수환경산업체로 지정된 환경기업 12개사에 지정서를 수여한다.

환경산업기술원은 2019년도 우수환경산업체 지정을 신청한 53개사를 심의해 사업실적과 기술력 등이 우수한 12개사를 우수환경산업체로 지정했다.

이 중 주식회사 대양이엔아이, 동명엔터프라이즈, 동일캔바스엔지니어링, 엔바이온, 테크윈 5개사는 2014년 우수환경산업체로 지정된 이후 5년의 유효기간이 경과한 회사로 심의를 거쳐 2019년 우수환경산업체로 재지정됐다.

동문이엔티, 서용엔지니어링, 에코셋, 주식회사 에프티랩, 이앤씨, 주식회사 이피에스이앤이, 피앤아이휴먼코리아 등 7개사는 이번에 새롭게 선정됐다.

환경산업기술원은 2012년부터 환경산업을 지원·육성하기 위해 업력 3년 이상의 환경기업 중 사업실적, 기술력 등이 우수한 환경산업체를 우수환경산업체로 지정하고 있다.

매출액 및 신규 고용창출 가능성 등 세부 지정기준에 따른 심사위원회 평가 이후 사업내용 및 실제 제품생산 여부 등 확인을 위한 현장조사에 따라 심의하며, 지정기업 적격성 및 사업목적 부합성 등 지정심의 종합의견에 따라 최종 확정한다.

우수환경산업체로 지정된 기업들에게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지원사업 연계, 해외 박람회 참석 및 현지 사업관계자 상담 지원, 기업 홍보 지원 등 다양한 지원을 제공한다.

2012년 제도 시행 이후, 89개사가 우수환경산업체로 지정됐으며 2019년 현재 법적 지정 유효기간인 지정을 받은 날로부터 5년 이내기업은 재지정 기업 12개사를 포함해 총 50개사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우수환경산업체 지정제도를 통해 우수한 환경기업이 국내 환경산업을 이끌고 나아가 세계 환경시장에서 대한민국 국가대표 환경산업체로 자리매김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환경산업기술원이 2017년 선정된 우수환경산업체 지정기업 14개사의 성과를 분석한 결과 기업 당 평균 매출액이 지정 이전인 20163849,200만원대비 지정 이후인 20184672,500만원으로 약 21.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기업 당 평균 수출액은 2016465억원에서 2018550억원으로 18.4% 증가했으며 평균 고용인원 역시 201697명에서 2018112명으로 약 15%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