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책에도 ESS 또 화재
정부 대책에도 ESS 또 화재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군위군서 화재 발생···안전대책 발표후 3번째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지난 2017년부터 올해까지 총 25건의 화재가 발생했던 에너지저장장치(ESS)가 또다시 화재가 발생해 ESS 안전성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특히 정부가 ESS 안전강화 대책을 내놓은 지 3개월 만에 벌써 3번째 화재가 발생해 정확한 원인규명 등의 조치가 없을 경우 산업위축을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온다.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후 7시36분경 경북 군위군 우보면 태양광발전시설의 ESS저장고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15.97m² 규모의 경량철골조와 ESS모듈 153점이 전소해 소방서추산 4억6,0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이번 ESS 화재는 최근 발생한 평창풍력발전단지가 화재가 발생한 지 일주일도 되지 않은 시점에서 발생한 것이다. 특히 ESS에 대한 정부의 안전강화 대책 발표가 이뤄진지 석달이 지나기도 전에 벌써 3건의 화재가 발생해 업계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지난 8월30일 오후 7시18분께 충남 예산군 광시면 미곡리 한 태양광발전시설의 ESS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당시 12.5m² 규모의 ESS 2기 중 1기가 전소됐으며 또 다른 1기도 불에 탔다. 지난달 24일에는 강원 평창군 미탄면 풍력발전소 ESS 발전실에서 발생한 화재로 리튬이온배터리 2,700개와 전력변환장치 1개가 불에 탔다.

지난 2017년부터 이번까지 총 26건의 화재가 발생하면서 ESS 안전성 논란이 또다시 중폭될 것으로 우려된다.

지난 6월 산업부는 민관합동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ESS 화재원인으로 △배터리 보호시스템 미흡 △운영환경 관리 미흡 △설치 부주의 △ESS 통합제어·보호 체계 미흡 등 총 4가지를 원인으로 제시한 바 있다. 특히 화재원인을 토대로 ESS 제조·설치·운영 단계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소방기준 신설을 통해 화재대응 능력을 제고하는 종합 안전강화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강조해왔지만 몇개월이 지나기도 전에 지속적으로 화재가 발생해 ESS와 태양광업계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국내 ESS사업장이 1,500여개에 달하는 시점인데 언제, 어떻게 불이 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투자를 유치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에 태양광, 풍력과 연계한 ESS 확대를 적극 지원하려는 정부의 의지가 꺾이지 않으려면 정확한 화재 원인과 그에 따른 책임 소재를 확실하게 밝혀내야 한다는 지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