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전북본부, 동절기대비 CO중독사고 예방 나서
가스안전公 전북본부, 동절기대비 CO중독사고 예방 나서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시가스와 올해 150가구 목표 공동배기구 개선 및 점검
가스안전공사 전북지역본부가 전북도시가스와 함께 동절기 대비 CO중독사고 예방을 위해 전주시 송천동에 소재 노후 공동주택 가스보일러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가스안전공사 전북지역본부가 전북도시가스와 함께 동절기 대비 CO중독사고 예방을 위해 전주시 송천동에 소재 노후 공동주택 가스보일러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 전북지역본부(본부장 이문호)는 2일 동절기를 대비해 CO중독사고 예방을 위해 전주시 송천동에 소재한 노후 공동주택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노후 공동주택에 설치돼 있는 가스보일러의 배기통이 공동배기구로 연결된 경우 가스보일러에서 연소 된 배기가스가 공동배기구 틈새로 흘러나와 실내로 유입돼 사망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 가스안전공사 전북지역본부는 전북도시가스(주)와 노후 공동주택의 공동배기구를 세대별 단독배기 형태로 개선 및 점검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약 150여 가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문호 가스안전공사 전북지역본부장은 “CO중독사고가 급증하는 동절기를 대비해 가스보일러 배기통 안전점검 등 만전을 기하고 있다”라며 “철저한 사전점검과 집중적인 홍보를 통해 시민들의 안전을 보장하고 나아가 안전문화 확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