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불투명성 확대에 고민 깊어진 LPG산업
[기자수첩]불투명성 확대에 고민 깊어진 LPG산업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대인 기자

[투데이에너지]성장 가능성에 대한 불투명성 확대로 LPG산업의 앞길에 대한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경쟁연료에 대한 LPG가격 경쟁력이 한 때 개선됐지만 다시 침체현상이 나타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난방용 수요의 경우 소형LPG저장탱크 설치를 통해, 수송용은 LPG연료사용제한 전면 폐지를 통해 반전을 모색했지만 성장 기대는 만족스럽지 않은 모습이다.

관련 제조업의 성장성도 낙관적인 모습의 연출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LPG유통구조의 개선도 답보상태에 머물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모습은 결국 LPG관련 업계가 발전적 대안과 투자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던 것이 근본적 원인으로 지목된다.

줄어가는 난방 또는 수송용 연료부문에서 LPG를 재조명하려는 노력도 많지 않았다. LPG를 도입하고 이를 유통시키는 것에 머물려는 관행을 벗어던지지 못했기 때문이다.

LPG 자체만으로 성장하지 못할 것 같으면 연관산업의 인수합병 또는 가능성이 높은 방향에 대한 연구용역과 투자 등을 실시해야 하지만 예전에 해왔던 모습을 버리지 않고 변화가 이뤄지길 기대하는 수준에 머물러 있었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수소전기차에 대한 정부의 지원에 LPG차 수요감소는 피할 수 없고 도시가스 보급 확대도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자동차 제작사와 새로운 모델의 LPG차를 개발시키고 이를 판매해야 하며 충전, 판매 등 LPG업계와 함께 난방용 수요도 늘릴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어야 한다.

이같은 노력과 투자에 LPG수입사는 소극적이었다. LPG산업 전체가 단기적인 성과와 실적을 올리는데 급급하면서 숲을 보지 못하는 현상에 머물게 됐다.

변화에는 고통이 따르기 마련이지만 변화없는 LPG산업은 성장은 물론 미래에 대한 기대도 어렵다. 새로운 리더와 인재를 LPG산업에 수혈해 변화가 일어나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