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동나비엔, 수해 피해지역 긴급복구 ‘구슬땀’
경동나비엔, 수해 피해지역 긴급복구 ‘구슬땀’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9.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일러 무상 점검 및 수리 서비스
경동나비엔 서비스 엔지니어가 수해 피해지역에서 보일러 긴급 복구 서비스를 하고 있다.
경동나비엔 서비스 엔지니어가 수해 피해지역에서 보일러 긴급 복구 서비스를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경동나비엔이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지역의 긴급복구에 함께 하고 있다.

경동나비엔은 지난 4일부터 경북 영덕에 베이스캠프를 설치하고 서비스 인력을 투입해 피해지역 보일러에 대한 무상 점검 및 수리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침수로 인해 쌀쌀해진 날씨에 온수 사용과 난방 공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리점과 협력을 통한 서비스 체계를 구축해 신속한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특히 경동나비엔은 캠프 현장 접수 및 상담 활동을 진행하는 것은 물론 지역 주민들의 불편을 최대한 신속히 해결할 수 있도록 직접 가정을 방문해 무상 점검 및 수리 서비스도 펼치고 있다.

경동나비엔의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태풍 피해로 상심이 크실 고객의 어려움에도 함께 하고자 긴급 복구 서비스를 준비했다”라며 “365일 24시간 운영되는 경동나비엔 행복나눔센터(1588-1144)나 강구면에 설치된 베이스캠프를 통해 서비스를 접수해 주시면 작은 도움이라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