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국립현대미술관 ‘영원한 봄’에 친환경 건축자재 지원
이건, 국립현대미술관 ‘영원한 봄’에 친환경 건축자재 지원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열성과 친환경성 등 보유
‘영원한 봄’ 전경.
‘영원한 봄’ 전경.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종합건축자재기업 이건(EAGON)은 국립현대미술관과 덕수궁 관리소가 공동주최하는 전시 ‘덕수궁-서울 야외 프로젝트: 기억된 미래’에 알루미늄 시스템도어와 마루, 합판 등 프리미엄 인테리어 자재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기억된 미래’는 고종황제의 서거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기획된 야외 전시 프로젝트다. 아시아 지역 유명 건축가들의 작품이 덕수궁 및 서울관 야외 공간에 설치됐다.

이건은 이중 ‘오브라아키텍츠(제니퍼 리, 파블로 카스트로)’가 삼청동국립현대미술관 서울미술관 마당에 설치한대형 구조물 '영원한 봄'에 제품을 지원했다. 주요 제품은 △강마루 ‘SERA’ 오크△ 알루미늄 시스템도어 ‘ADS 70HI’ △벽체를 이루는 ‘무취합판’ 등이다. 마루와 도어는 시공이 까다로운 만큼 이건에서 직접 담당해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내부 바닥재로 적용된 이건마루의 ‘SERA’는 외부 충격에 강한 표면 물성을 가지면서도 난방과 기온차로 인해 발생하는 유격 현상, 보행감에 취약한 강화마루의 단점을 보완한 강마루다. 17종 이상의 다양한 패턴으로 품격 있는 인테리어를 연출할 수 있어 이건산업의 베스트셀러 라인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건창호의 ‘ADS 70HI’는 알루미늄 시스템 하드웨어를 적용해 단열성과 기밀성은 물론, 알루미늄 판넬과 디자인 3중 유리를 탑재해 디자인적으로도 우수한 알루미늄 시스템 도어다. 매립방식의 도어 클로저를 사용해 단순한 출입문을 넘어 공간의 첫 인상을 한층 더 세련되게 만들어주고 개폐 시 다양한 각도에서 정지가 가능하고 안전하게 닫혀 어린이나 노약자도 쉽게 여닫을 수 있다.

‘무취합판’은 다중이용시설의 실내공기질법에 적합하고 포름알데히드 등 인체에 유해한 물질의 방산이 KS기준 E1급 수준으로 주로 모델하우스 및내장용 자재로 활용된다.

이건의 관계자는 “이번 제품 지원을 통해 이건의 제품이 건축 자재를 넘어 하나의 예술 오브제로 재탄생하는 계기가 됐다”라며 “앞으로도 오브라아키텍츠와 같이 세계적으로 주목 받는 신예 건축가들과 더 자주 협업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전시에는 서울시 공공건축가로 활동 중인 오브라아키텍츠를 비롯해 스페이스 파퓰러, CL3, 뷰로스펙타큘러, OBBA 등 세계 각지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아시아 지역 유명 건축가 5팀의 작품이 공개됐다.

그 중 ‘영원한 봄’은 태양광패널과 바닥에 고르게 따뜻함을 전달하는 온돌시스템 등을 사용해 인공적으로 기후를 교정하는 기계처럼 작동하는 것이 특징이다. 동절기에도 봄처럼 따뜻한 날씨를 유지하며 도심 속 공공휴식처이자 열린 행사 장소로 사용될 예정이다. 장소 예약은 ‘영원한 봄’ 홈페이지(www.perpetualspring.org)를 통해 가능하다. 작품 전시는 2020년 4월5일까지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