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MISC로부터 LNG선 2척 수주
삼성重, MISC로부터 LNG선 2척 수주
  • 조재강 기자
  • 승인 2019.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주잔량 531만CGT로 전세계 조선소 1위
[투데이에너지 조재강 기자] 삼성중공업이 말레이시아 선사인 MISC로부터 17만4,000㎥급 LNG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10일 공시했다.

이들 선박은 미국 오일 메이저 엑슨모빌(ExxonMobil)이 생산하는 액화천연가스(LNG)를 운송할 예정으로 최신의 멤브레인(MarkⅢ Flex PLUS) 타입 화물창에 재액화 장치가 장착돼 가스 증발률이 낮고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와 선박평형수 처리장치(BWTS) 적용으로 친환경 규제에 적합하다.

또한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스마트십 솔루션 에스베슬(SVESSEL)이 탑재돼 연료 소모를 줄일 수 있는 최적 운항(항로) 계획도 자동으로 수립하는 등 선박의 경제적이고 안전한 운항이 가능하다.

삼성중공업의 관계자는 “삼성중공업의 주력 LNG운반선 사양(MarkⅢ 화물창, X-DF 이중연료엔진)과 품질에 대한 시장의 신뢰가 높다”라며 “기술적 강점을 활용해 LNG운반선 수주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 현재까지 총 54억달러를 수주해 목표 78억달러의 69%를 달성 중이다. 선종별로는 LNG운반선 13척, 컨테이너선 6척, 원유운반선 14척, 석유화학제품운반선 2척, 특수선 1척, FPSO 1기 등 총 37척으로 다양하게 수주했다.

클락슨리서치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이후 삼성중공업은 LNG운반선 31척(M/S 30%), 중대형(S-MAX, A-MAX) 원유운반선 16척(M/S 24%)을 수주해 각각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 중 이다.

이러한 수주 실적에 힘입어 삼성중공업은 8월 말 기준 전세계 조선소 순위에서 수주잔량 531만CGT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531만CGT(1위), 대우조선해양 488만CGT(2위), 현대중공업 382만CGT(3위), 현대삼호중공업 370만CGT(4위), 핀칸티에리(이탈리아) 193만CGT(5위) 등의 순이다.

CGT는 선박의 부가가치, 작업 난이도 등을 고려해 산출한 무게 단위로, 가격이 비싼 선박일수록 값이 크다.

삼성중공업의 수주잔고는 2018년 8월 말 177억달러로 저점을 보인 후 1년 새 40억달러(23%↑, 1,200원/달러 환율 기준 약 5조원) 증가해 10일 현재 217억달러를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