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충북북부, 제천서 가스안전마을 행사 개최
가스안전公 충북북부, 제천서 가스안전마을 행사 개최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산마을 노후가스시설 교체 및 점검 등 사회공헌활동 펼쳐
김광직 가스안전공사 상임감사(좌)이 충북 제천시 용두동 신월2동 동산마을에서 열린 ‘가스안전마을’ 행사에 참여한 후 가스시설을 점검하고 있는 모습.
김광직 가스안전공사 상임감사(좌)이 충북 제천시 용두동 신월2동 동산마을에서 열린 ‘가스안전마을’ 행사에 참여한 후 가스시설을 점검하고 있는 모습.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북부지사는 10일 충북 제천시 용두동 신월2동 동산마을에서 ‘가스안전마을’ 행사를 개최했다.

신월2동(동산마을) 가스안전마을 행사에는 김광직 가스안전공사 상임감사, 원용식 제천시청 일자리경제과장, 김영만 신월2동 통장 등 약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가스안전마을’은 가스안전공사가 2006년부터 도시와 농촌의 상생 발전을 위해 교류활동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특히 최근 5년간 전체 가스사고 624건 중 193건(30.9%)이 발생한 농촌지역에 대해 40개 마을을 선정하고 가스사고를 예방하는 활동을 14년째 이어가고 있다.

가스안전공사와 신월2동(동산마을)은 지난 2018년 11월9일 협약식에서 향후 3년간 마을의 가스안전성을 확보하고 생활안정을 지원하는 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날 행사는 협약식 후속 조치로 고령가구 주민의 노후 가스시설 4개소를 배관으로 교체하고 40개 가구를 점검하는 활동이 이뤄졌다.

이와 함께 지역주민에게 올바른 가스용품 사용방법과 가스사고 예방법을 설명해 가스사고 위험에 대한 안전의식을 고취하는 한편 동산마을 다목적회관에 소정의 위문물품도 전달했다.

김광직 가스안전공사 상임감사는 “이번 행사는 안전이 취약한 농촌가구의 안전망을 확보하고, 침체된 경제활동으로 인한 농촌지역의 슬럼화를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