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硏 췌장암 치료기술,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 선정
전기硏 췌장암 치료기술,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 선정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융합기술분야 최우수 기술 선정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기연구원(원장 최규하, 이하 KERI) RSS센터가 개발한 ‘췌장암·담도암 표적 치료용 형광복강경 및 광역학 기술’이 ‘2019년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에 선정됐다.

해당 성과는 고출력 LED 광원과 반도체 레이저를 이용해 빛으로 암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표적 치료할 수 있는 차세대 암 치료 기술이다.

췌장암과 담도암은 조기진단이 어렵고 발견되더라도 대부분은 병이 상당히 진행된 상태로 수술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생존율이 매우 낮은 치명적인 암이다.

KERI가 의료계 현장 수요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개발한 성과는 △복강경용 고출력 LED 의료광원기술 및 형광 검출 기술(암 진단) △광역학 치료용 반도체 레이저 기술(암 치료)을 기반으로 하는 ‘형광복강경시스템’이다. 즉 복강경을 기반으로 췌장암 및 담도암의 광역학 치료를 실현하는 차세대 융·복합 의료기술이다.

배수진 KERI RSS센터 책임연구원은 “형광복강경 기반 광역학 기술은 정상세포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고 암세포만을 선택적으로 골라 죽이는 치료법으로 기존 치료에 반응이 없거나 수술이 불가능한 환자에게도 시행 가능한 획기적인 기술”이라며 “광민감제 약제와 의료기기 융합기술과의 시너지 효과로 다양한 의료분야에서 정확한 암 진단과 선택적 치료를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