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연강재단, ‘제10회 두산연강예술상’ 시상식 개최
두산연강재단, ‘제10회 두산연강예술상’ 시상식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연부문 극작가 윤미현씨· 미술부문 작가 김주원씨 수상
공연부문 수상자인 윤미현씨,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 미술부문 수상자인 김주원씨(좌부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연부문 수상자인 윤미현씨,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 미술부문 수상자인 김주원씨(좌부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두산연강재단(이사장 박용현)은 10일 서울 두산아트센터에서 ‘제10회 두산연강예술상’시상식을 열고 올해 수상자로 선정된 극작가 윤미현씨(공연부문), 미술작가 김주원씨(미술부문)에게 상을 수여했다.

수상자들에게는 총 3억3,000만원 상당의 혜택이 주어진다. 상금은 각각 3,000만원이며 공연부문 수상자에게는 1억3,000만원 상당의 신작 공연 제작비를, 미술부문 수상자에게는 미국 뉴욕 두산레지던스 입주(항공권, 생활비 포함) 및 갤러리 전시 기회 제공 등 1억4,000만원 상당의 혜택을 별도로 지원한다.

공연부문 수상자인 윤미현씨는 “젊은 예술인들 사이에서는 꿈에 한 발 더 다가서는 계기로서 두산연강예술상의 의미가 매우 크다”라며 “나의 작품 세계와 개성을 인정해준 만큼 더욱 힘을 내어 활동 이어가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또한 미술부문 수상자인 김주원씨는 “수상 소식을 접한 후 매일 밤 두산갤러리에서 어떤 전시를 해야할 지 행복한 고민을 하고 있다”라며 “변화 많은 예술계에서 10년을 꾸준히 이어온 상이어서 기쁜 마음이 더하다”고 말했다.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은 “두산연강예술상은 젊은 예술가들의 열정을 응원하고 한국 예술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자 제정돼 올해로 10주년을 맞았다”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지원과 관심으로 우리 예술가들이 더 큰 뜻을 펼칠 수 있도록 디딤돌 역할을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두산연강예술상은 인재의 중요성을 강조한 연강(蓮崗) 박두병 두산 초대회장의 유지를 기려 연강 탄생 100주년인 2010년에 제정된 상으로 공연·미술분야에서 성장 가능성이 높은 만 40세 이하 젊은 예술가들을 선정해 시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