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사 안전사고, 위험 외주화 문제 여전
발전사 안전사고, 위험 외주화 문제 여전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10.14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인호 의원, “협력직원이 정규직보다 44배 많아···대책 필요” 지적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2019년에도 중부발전에서 협력직원 1명이 사망하는 등 사상자 17명이 발생해 고 김용균씨 사고이후에도 위험 외주화 문제가 계속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최인호 의원이 5개 발전사로부터 받은 최근 5년 안전사고 발생현황 자료에 의하면 전체 사상자 271명중 협력직원이 265명(98%)으로 발전사 정규직 6명(2.2%)보다 44배 많다.

기관별로는 남부발전이 102명(38%)으로 사상자가 가장 많았고 남동발전 58명(21%), 중부발전 50명(19%), 서부발전 39명(14%), 동서발전 21명(8%) 순이었는데 중부발전, 남부발전, 동서발전은 사상자 전원이 협력직원이다.

사망자수는 김용균씨 사고가 발생한 서부발전이 4명(31%)으로 가장 많았고 중부발전 3명(23%), 나머지 3개사가 2명(각 15%)으로 동일한데 사망자 13명 모두 협력직원이다.

2019년에는 중부발전 협력직원이 떨어지는 크레인 와이어 장치가 맞아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는 등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최 의원은 “고 김용균씨 사고이후 많은 안전관리 강화 대책들이 발표됐음에도 현장에서는 여전히 협력직원들만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라며 “더 이상의 희생자가 나오지 않도록 발전사들은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