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 2년7개월 만에 첫 감소
세계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 2년7개월 만에 첫 감소
  • 박설민 기자
  • 승인 2019.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中 사용량 감소 및 BEV‧PHEV 축소가 주 요인
글로벌 전기차 지역별 배터리 사용량.(출처: SNE리서치)

[투데이에너지 박설민 기자] 2019년 8월에 판매된 글로벌 전기차(EV, PHEV, HEV) 탑재 배터리 사용량이 2017년 1월 이후 2년7개월만에 처음으로 감소됐다.

14일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의 분석에 따르면 2019년 8월 세계 각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의 배터리 에너지 총량은 7.0GWh로 전년동월대비 11.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그 동안의 전기차 배터리시장 성장세로 비추어볼 때 지극히 이례적인 것으로 풀이된다. 

국가별로 중국과 미국, 전기차 유형별로 순수전기차(BEV)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 배터리 사용량이 줄어든 것이 주 요인으로 분석된다.

국가별로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의 사용량이 20.4% 감소한 3.5GWh에 그쳤다. 정부 당국의 보조금 축소와 경기침체확산 등으로 현지 자동차 업계의 전기차 판매량이 급감한 것이 사용량 감소로 이어졌다.

두번째로 큰 시장인 미국도 1.5GWh로 28.2% 급감했다. 경기 침체 등에 따라 테슬라를 중심으로 BEV와 PHEV 판매가 줄어든 데에 따른 것이다.

반면에 유럽은 77.7%나 급증해 대조를 이뤘다. 전기차 유형별로는 HEV 사용량이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BEV와 PHEV의 사용량이 감소했다. 양대 시장인 중국과 미국을 중심으로 BEV와 PHEV 판매량이 감소한 것이 중대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된다.

다만 2019년 1~8월 누적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은 70.9GWh로 전년동기대비 59.0% 증가했다. 올해 남은 기간을 볼 때 2019년 연간으로는 2018년보다 두 자릿수로 증가할 것이 확실시된다.

하지만 최근 중국시장 침체가 본격화되고 미국시장도 다소 휘청거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전기차 관련 업계의 우려가 적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앞으로 국내업계에서 중국과 미국을 중심으로 전기차 판매 및 배터리 사용량 동향을 지속적으로 지켜보면서 적절히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을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