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류세 인하 종료 후 알뜰주유소가 가격 더 올려
유류세 인하 종료 후 알뜰주유소가 가격 더 올려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주만에 알뜰주유소 51원 상승, 일반주유소 45원대비 6원 더 상승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지난 8월말 유류세 인하 종료이후 6주만에 전국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판매가격이  리터당 51원 상승했던 반면 일반주유소는 45원 상승해 알뜰주유소가 6원 더 높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최인호 의원이 한국석유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12일 기준 전국 알뜰주유소(1,190개)의 휘발유 가격은 1,518.4원으로 8월말 1,467.5원보다 51원 상승했던 반면 1만524개의 전국 일반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1,547.3원으로 8월말 1,502.4원보다 45원 상승했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더 저렴하다고 알려진 알뜰주유소가 유류세 인하 종료 후 일반주유소보다 6원 더 올린 셈이라는 것.

인천이 15원(알뜰 58원, 일반 43원)으로 가장 차이가 크고 광주가 10원(알뜰 54원, 일반 44원)으로 두 번째로 크다.

알뜰주유소 휘발유 가격 인상폭만 놓고 봤을 때는 세종이 59원 상승해 인상폭이 가장 컸으며 인천 58원, 대전 57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12일 기준 전국 알뜰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1,518원으로 일반 주유소 1,547원보다 29원 저렴했다.

서울이 122원(일반 1640원, 알뜰 1518원) 차이로 가장 저렴했고 부산 43원(일반 1527원, 알뜰 1484원), 충북 34원(일반 1547원, 일반 1513원) 순이다.

최인호 의원은 “아직 알뜰주유소가 일반주유소보다는 저렴하지만 유류세 종료 이후 알뜰주유소가 일반주유소보다 가격이 더 올랐다는 것은 잘 납득되지 않는다”라며 “사업주체인 석유공사는 알뜰주유소 가격을 더 엄격히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