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公, 17조5,000억원 부채에도 급여 인상
석유公, 17조5,000억원 부채에도 급여 인상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칠승 의원, “고강도 자구책 있어야” 지적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석유공사의 부채 규모가 17조5,000억원으로 그 비율이 2,287%에 달하는 심각한 상황에서 직원 연봉 인상, 방대한 주택자금대여금 지급을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권칠승 의원이 ‘한국석유공사 2019 경영공시 및 Alio’, ‘2018 외부회계감사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2007년 3조원대 부채에서 2008년 5조5,000억원, 2010년 12조3,000억원, 2011년 20조8,000억원 등으로 늘어나 2018년 현재 17조5,000억원으로 현재 부채가 차지하는 비율이 2,287%일 정도로 심각한 상황임이 밝혀졌다. 

부채가 심각한 상황에서 직원들의 1인당 평균 보수액은 2016년 7,200만원, 2017년 8,200만 원, 2018년 8,500만원, 2019년 9,000만원 수준으로 증액해 현재 연 급여 1억원에 육박하면서 다른 공기업에 비해 많은 급여를 받고 있음이 밝혀졌다. 이 과정에서 성과급을 없애고 2018년 64만원 수준이던 고정수당을 200만원까지 올리는 등 ‘꼼수 인상’ 행태를 보였다.

또한 2018년 현재까지 공사 내 직원 대상 주택자금대여금으로 총 1,050억원을 지원하며 공기업으로서 ‘과도한 사내 특혜’를 제공했음이 나타났다.

이는 석유공사가 ‘2019년 비상경영 추진계획’을 통해 방대한 부채를 극복하기 위한 고통 분담, 비상경영’을 주장한 것과 달리 심각한 채무 상황에서 ‘직원급여 꼼수 인상’, 주택자금대여금 등 ‘제 식구 챙기기’를 최대 목표로 한 행태로 볼 수 있다.
             
권 의원은 “부채 비율 2,287%, 부채 17.5조의 ‘석유공사’는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기업”이라며 “부채가 방대한 상황에서 국민 세금인 예산을 재원 삼아 직원들에게 ‘주택자금대여금’을 제공하고 직원연봉을 ‘꼼수 인상’ 하는 것은 ‘심각한 도덕적 해이’로서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고강도 자구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