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대 해상풍력硏, 한·영 해상풍력 교류의 장 마련
군산대 해상풍력硏, 한·영 해상풍력 교류의 장 마련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교육·훈련 및 연구교류 본격화
한·영 국제공동 해상풍력 워크숍이 진행되고 있다.
한·영 국제공동 해상풍력 워크숍이 진행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군산대학교 해상풍력연구원(원장 이장호)이 영국과 해상풍력 교류의 장을 마련했다.

군산대(총장 곽병선) 해상풍력연구원은 지난 15일 산·학협력관 중회의실에서 한·영 국제공동 해상풍력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지난 7월 17일 체결된 영국 ORE Catapult사와의 MOU, 9월 4일 주한 영국대사 Mr. Simon Smith의 군산대학교 방문에 이어 진행된 한·영 양국 사이의 공식적인 해상풍력 분야 기술교류 행사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ORE Catapult사의 국제공동 R&D 사례 소개, 유럽의 해상풍력 연구개발 동향, 한국의 해상풍력 지지구조물 기술개발 현황, OPEX 시뮬레이션 기반 해상풍력 O&M 전략수립 등의 주제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또한 국내 해상풍력 산업의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도 심도 깊은 토론이 이뤄졌다.

토론은 군산시를 중심으로 (주)티에스윈드, (주)휴먼컴포지트, (주)에드벡트, (주)대림C&S, (주)동방, (주)도원, (주)위본스, 대한전기협회 등 다수의 해상풍력 관련 기업들이 참여해 진행됐다.

군산대학교 해상풍력연구원은 앞으로 ORE Catapult사 뿐만 아니라 The Univ. of Hull 등 해상풍력 분야 앞선 기술력을 확보한 영국의 기업, 연구소, 또는 대학교와의 업무협력 모델을 구축, 국내 기술인력의 글로벌 역량강화를 위해 글로벌 선진기관들과의 인적교류 및 기술교류를 보다 활발하게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대한전기협회와 공동으로 해상풍력유지관리 인력들의 교육과 훈련에 대한 국제협력체계도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