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건설기계부품硏, 수소산업 진흥 MOU 체결
울산시‧건설기계부품硏, 수소산업 진흥 MOU 체결
  • 박설민 기자
  • 승인 2019.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 그린모빌리티산업 육성, 건품硏울산연구센터 설치 추진 등 

[투데이에너지 박설민 기자] 울산시(시장 송철호)와 건설기계부품연구원(원장 윤종구,이하 건품연)은 ‘건설기계 수소산업 진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은 수소 건설기계 분야의 산업 진흥을 위해 추진됐으며 협약서에는 △울산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사업 공동 추진 △건설기계부품연구원 울산연구센터 설치 추진 △수소 기반 건설기계 및 소재부품분야 연구개발(R&D) 협력 강화 △수소산업 진흥사업 발굴 및 지역 유관기관 협력 강화 등이 포함됐다.

건품연은 산업부 산하 국내 최고의 건설기계 부품 분야 전문 연구기관으로 건설기계 관련 기술에 대한 심층 연구 및 국내 건설기계산업 진흥, 중소·중견기업의 기술혁신역량 확충을 지원하고 있다.

건설기계는 지게차, 굴삭기 등 27종이며 전국적으로 52만여대가 보급돼 있고 생산액은 2018년 기준 10조원, 수출액은 69억달 규모의 수출 선도형 산업이다.

세계시장 규모는 1,845억달러로 울산에는 1만2,400여대의 건설기계가 보급돼 있고 대표기업인 현대건설기계는 굴삭기, 지게차 등을 생산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건설기계 분야의 미세먼지 배출량이 연간 1만1,677톤으로 도로 외 영역에서 발생되는 미세먼지 총량 2만9,942톤의 39%를 차지하고 있어 향후 미세먼지 발생이 없는 수소건설기계로의 전환은 대기환경 개선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이번 업무 협약을 계기로 수소굴삭기, 수소지게차 등 수소건설기계 보급 및 양산기반 확대,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에서 건설기계 실증 및 사업화 촉진, 수소 건설기계 분야 공동 사업 발굴 등 수소 건설기계 산업 발전을 도모해 나갈 계획이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건설기계 분야 국내 최고 연구기관인 건품연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라며 “수소 그린모빌리티산업 육성과 이를 선도해 나갈 건품연 울산연구센터가 조속히 설립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윤종구 건설기계부품연구원 원장은 “수소건설기계 산업은 실증 및 기반 구축이 매우 중요한 분야다”라며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수소건설기계 산업을 위한 공동사업 추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