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한전KDN·한전KPS, 공공계약 수도권 ‘집중’
한전·한전KDN·한전KPS, 공공계약 수도권 ‘집중’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기업 일감 전국대비 1.4% 최하위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력 및 한전KPS, 한전KDN, 전력거래소 공공계약의 절반 이상이 수도권에 집중되는 등 공공조달의 지역불균형이 심각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송갑석 의원이 한국전력 및 한전KPS, 한전KDN, 전력거래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19년 9월까지 이뤄진 4개 기관의 총 20조원 규모 공공계약 62만건 중 13.2%에 불과한 2조6,000억원(7만건)이 호남지역 기업에 배분됐다. 광주 지역 기업의 공공계약은 단 1.4%(2,788억원)에 그쳤다.

전체 권역별로는 수도권 기업이 전체의 55.7%에 달하는 11조1,000억원(29만건), 영남권 기업은 3조2,700억원(12만건), 충청권은 2조1,200억원(9만건) 상당의 공공계약이 이뤄졌다.

수도권을 제외한 4개 권역의 평균 계약액은 2조2,000억원으로 수도권대비 5배 차이를 보이는 등 지방기업에 대한 홀대가 극명히 드러났다.

관련 품목 및 특허를 보유한 업체가 수도권에 몰려있다는 점을 감안해도 이는 다소 지나치다는 분석이다. 특히 한전 및 3개 기관은 지역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10개 혁신도시 중 하나인 광주·전남으로 이전했으나 공공계약 배분은 공공기관 이전 취지를 역행하며 이전 6년차에도 수도권 일감 몰아주기를 지속하고 있다.

송갑석 의원은 “지방이전 공기업이 각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력을 고려할 때 공기업의 과도한 수도권 의존도는 공공성의 가치와 상당히 동떨어져 있다”라며 “이번 기회를 통해 10개 혁신도시로 이전한 전체 공기업들이 얼마나 지방이전의 취지에 부응하는지 면밀히 점검하고 공공조달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