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公, 비축시설 재난대응 역량 강화···드론 충돌상황 가정
석유公, 비축시설 재난대응 역량 강화···드론 충돌상황 가정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 최소화 등 위해 ‘2019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
용인 석유비축기지에서 비축유를 방출하던 중 비행드론이 휘발유 저장탱크에 충돌해 폭발이 발생하고 산불로 확산되는 복합재난상황을 진화하고 있는 모습.
용인 석유비축기지에서 비축유를 방출하던 중 비행드론이 휘발유 저장탱크에 충돌해 폭발이 발생하고 산불로 확산되는 복합재난상황을 진화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30일 용인 석유비축기지에서 비상 상황 시 국가 기반시설에 대한 재난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2019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국가 원유수급 위기상황이 발생해 용인기지에서 비축유를 방출하던 중 비행드론이 휘발유 저장탱크에 충돌해 폭발이 발생하고 산불로 확산되는 복합적 특별 재난상황을 가정해 진행됐다.

지난 9월14일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 피격에 따른 국제유가 상승으로 인해 국내 석유제품 가격에 영향을 미치는 등 불확실성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선제대응 조치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석유공사는 ‘산업통상자원부 대표훈련’인 이날 훈련을 통해 기지 재난상황 발생 시 신속한 초기대응 능력과 시설물 복구 역량 및 유관기관 간 협업체계를 점검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용인시, 용인소방서, 한국전력공사 등 16개 유관기관과 약 200여명의 인원이 참가한 이날 훈련에서는 체계적인 유류화재 진압기법과 산불 안전대피소 운영 등 국민의 생명보호를 위한 재난대응 프로그램이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양수영 석유공사 사장은 훈련 수행원들에게 “유관기관 간 긴밀한 재난대응 협업체계 구축하고 위험물 저장시설에 대한 재난대비 대응태세 점검으로 국민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석유공사는 이번훈련을 통해 파악된 문제점을 보완하고 착안사항을 적용해 국가기반시설의 재난대응 역량과 국민안전 보호태세를 한층 강화하는 계기로 삼아 나간다는 방침이다.

위기대책위원장인 양수영 석유공사 사장이 산업부와 함께 '2019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관련 회의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위기대책위원장인 양수영 석유공사 사장이 산업부와 함께 '2019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관련 회의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