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모바일 세탁 플랫폼 스타트업 투자
LG전자, 모바일 세탁 플랫폼 스타트업 투자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9.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시라바 플랫폼과 LG전자 프리미엄 의류관리가전 결합
고객이 워시라바의 모바일 세탁 플랫폼을 이용해 LG전자 세탁기를 사용하고 있다.
고객이 워시라바의 모바일 세탁 플랫폼을 이용해 LG전자 세탁기를 사용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LG전자가  모바일 세탁 플랫폼 스타트업인 미국 ‘워시라바(Washlava)’에 지분을 투자했다.

2017년 설립된 워시라바는 기숙사, 호텔, 빨래방 등에서 스마트폰 앱 하나로 세탁기와 건조기에 대한 예약, 제어, 결제가 모두 가능한 모바일 세탁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 7월부터 워시라바의 시리즈 A 투자에 참여해왔다. 시리즈 A 투자는 스타트업이 창업 이후 본격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진행하는 초기 투자다.

워시라바는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미국 주요 대학 캠퍼스에 LG전자 세탁기와 건조기를 이용한 모바일 세탁 플랫폼을 공급하는 등 본격적인 사업 확대에 나선다.

워시라바는 교육분야의 보안 및 결제 솔루션 전문업체인 씨보드(CBORD)와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 이에 따라 학생들은 워시라바 솔루션으로 기숙사 내 세탁기와 건조기를 예약하고 제어할 뿐 아니라 신용카드, 직불카드는 물론 씨보드 솔루션이 탑재된 학생증으로도 결제할 수 있게 됐다.

LG전자 리빙어플라이언스B2B/육성사업담당인 장보영 상무는 “미국의 대학 캠퍼스 등에서 영향력을 높여가는 워시라바의 플랫폼과 LG전자의 프리미엄 의류관리가전을 결합해 글로벌 고객들을 위한 차세대 세탁 솔루션을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