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2019 전력기술 R&D 성과 컨퍼런스’ 개최
한전, ‘2019 전력기술 R&D 성과 컨퍼런스’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력硏, 에너지전환과 디지털 변환 실현 연구 성과 전시
‘2019 전력기술 R&D 성과 컨퍼런스’가 진행되고 있다.
‘2019 전력기술 R&D 성과 컨퍼런스’가 진행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은 6일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BIXPO 2019 국제 컨퍼런스로 연구개발 성과 공유의 장인 ‘2019 전력기술 R&D 성과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컨퍼런스에는 김종갑 한전 사장, 김동섭 사업총괄 부사장, 이종환 기술혁신본부장, 김숙철 전력연구원장을 비롯해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 정상봉 한전원자력연료 사장, 장세창 한국전기산업진흥회 회장, 안다 레이(Anda Ray) 미국 전력중앙연구소(EPRI) 수석부사장 등 국내외에서 350여명이 참석했다.

BIXPO 2019는 한국전력공사 주관으로 6일부터 8일까지 사흘간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디지털 플랫폼을 주제로 전세계 60여개 국가에서 300여 기업이 국제컨퍼런스, 국제발명특허대전, 신기술전시회 등에 참여하며 6만여명의 국내외 관람객이 방문할 예정이다.

2011년 처음 개최돼 9회를 맞는 컨퍼런스는 한전 전력연구원의 연구개발 성과와 기술개발 전략을 공개해 관련 기관 및 대학과 협력을 모색하고 산업계의 연구개발 성과 활용을 확대해 에너지전환과 디지털 변환을 촉진하기 위한 교류의 장으로 마련됐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초연결사회를 실현하기 위한 빅데이터, 인공지능, 지능형전력망, 재생에너지 등 첨단 기술이 중요하다”라며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연구를 통해 더 많은 기술을 만드는 미래에너지 세상의 주인공이 되길 주문했다.

컨퍼런스에서는 전력연구원의 연구개발 종합성과 보고, 유진녕 KAIST 화학공학과 겸직교수의 ‘기술혁신과 조직문화’를 주제로 한 초청 강연, 전력연구원 우수 연구개발 성과 발표, ‘에너지 전환, 디지털 변환 R&D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전력연구원 연구소장의 릴레이 발표 등이 진행됐다.

또한 우수 연구개발 성과로 화력발전에 쓰이는 연료의 연소 과정에 순수 산소를 공급해 미세먼지 배출을 없애는 ‘미세먼지 대응 기술’과 배전용 전력설비의 원격 실시간 감시 및 운영을 위한 ‘사물인터넷 스마트센서’ 등이 발표됐다.

컨퍼런스에서는 세계 최초로 ‘인공지능 기반의 가스터빈 감시시스템’을 개발한 장성호 한전 전력연구원 책임연구원, 최병근 경상대학교 교수 등 6명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받은 것을 비롯해 23명이 한국전력공사 사장상을 수상했으며 (주)에스엠인스트루먼트, 도형록 서울대학교 교수 등 10명이 감사패를 받았다.

또한 전력연구원은 신재생발전 종합 감시분석시스템, 국내 최초의 유연송전기술 적용 성과 등 2019년도 우수 연구개발 35선을 전시했으며 BIXPO 2019의 한전 홍보관, 신기술 체험관 및 전시회 등에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차세대 배전지능화 시스템 등 55건의 연구개발 성과물과 특허 등을 전시했다.

전력연구원은 BIXPO 2019 행사 기간 중 ‘2019 전력기술 R&D 성과 컨퍼런스’와 함께 발전신기술 컨퍼런스, 대체에너지 국제워크숍, 전력산업 기초연구 우수과제 성과 발표회 등 10건의 국내외 국제회의 및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