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6일 Dubai유 ↑, WTI·Brent유 ↓
[국제유가] 6일 Dubai유 ↑, WTI·Brent유 ↓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6일 국제유가는 중동산 두바이유가 상승한 가운데 서부 텍사스산 원유, 북해산 브렌트유 등이 하락했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0.88달러 하락한 56.35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1.22달러 하락한 61.74달러에 마감됐다고 밝혔다.

반면 국내 기준 유가로 적용되는 중동산 Dubai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15달러 상승한 61.49달러에 마감됐다.

6일 국제유가는 지난주 미국의 원유재고 증가, OPEC+의 감산규모 미확대 가능성, 미-중 1단계 합의 서명 연기 가능성 등의 영향으로 하락했지만 미 달러화 약세 등은 유가 하락폭을 제한했다.

지난주 미국의 원유재고가 150만배럴 증가할 것이라는 시장 예상치를 크게 상회해 전주대비 793만배럴 증가했다.

지난주 미국의 원유수출이 237만배럴을 기록하며 전주 333만배럴에 비해 상당 규모 감소한 것도 미국 원유재고 증가에 영향을 끼쳤다.

지난 9월25일 미국의 중국 선사인 Cosco 제재 이후 선박 운임이 고공행진을 보였고 장거리 수송의 경제성이 떨어지면서 아시아와 유럽 등지에서 미국산 원유 수입을 줄인 것이 원유수출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시장에서 OPEC+가 오는 12월 회의에서 감산규모(감산약속, 120만배럴)를 추가로 늘리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전망 제기됐다.

러시아의 에너지부 장관은 Brent 기준 배럴당 60달러 수준을 보이고 있는 유가면 석유시장을 안정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이달 칠레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APEC 회의가 취소되면서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협상 서명이 12월로 연기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 인덱스는 전일대비 0.05% 하락한 97.93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