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대형 가스저장시설 안전관리 협의회 회의 개최
가스안전公, 대형 가스저장시설 안전관리 협의회 회의 개최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래어시스템, 회전기기 지지대 건정성평가 등 최신 기술정보 교류
가스안전공사가 대전 유성구 스탕달호텔에서 제2회 ‘대형 가스저장시설 안전관리 협의회’ 회의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가스안전공사가 대전 유성구 스탕달호텔에서 제2회 ‘대형 가스저장시설 안전관리 협의회’ 회의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는 7일과 8일 이틀에 걸쳐 대전 유성구 스탕달호텔에서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가스공사, 석유공사 등 LNG 및 LPG 대형 가스저장 사업소 대표와 안전관리 실무자가 참석한 가운데 제2회 ‘대형 가스저장시설 안전관리 협의회’ 회의를 개최했다.

지난해 고양 저유소 화재사고와 열 수송관 파열사고, 최근 수소 저장탱크 폭발사고 등 사고가 다양화·대형화됨에 따라 가스안전공사는 대형 가스저장시설에 대한 안전관리 수준을 향상시키고 사고예방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6월 협의회를 발족하고 연 2회 회의 개최를 정례화 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대형 가스저장시설 및 수소저장시설에 대한 사고사례 발표를 통해 가스사고의 위험성을 다시 한 번 고취하고 배출가스를 안전하게 처리하는 플래어시스템, 회전기기 지지대 건정성평가 등 최신 기술정보를 교류했다.

이 회의를 주관한 김홍철 가스안전공사 처장은 각“종 가스시설의 위험요인을 공유하고 이를 예방하기 위한 최신 안전관리시스템을 함께 연구함으로서 대형 가스사고가 재차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