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公·생산기술硏, 중소·중견 제조기업 경쟁력 강화 ‘맞손’
전기안전公·생산기술硏, 중소·중견 제조기업 경쟁력 강화 ‘맞손’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재·부품 생산 기업 전기시설 안전지원
조성완 전기안전공사 사장(좌 번째)과 이성일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원장(좌 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성완 전기안전공사 사장(좌 6번째)과 이성일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원장(좌 7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가 소재·부품산업의 중추인 중소·중견 제조기업의 대외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손을 맞잡았다.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의 반도체 소재 부품 수출규제 등 대외환경이 우리기업의 경쟁력을 위협하는 상황에서 이를 극복하기 위해 양 기관이 힘을 합친 것이다.

전기안전공사는 13일 전북혁신도시 본사에서 조성완 사장과 이성일 원장 등 양 기관 대표가 함께한 가운데 ‘중소·중견 제조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날 협약에서 중소·중견기업 연구·생산 전기설비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주기적인 안전진단은 물론 최신 전력설비 안전연구 개발협력, 전기안전관리자 직무역량 강화 교육지원 등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조성완 전기안전공사 사장은 “이번 협약이 중소·중견 제조기업에 대한 자력과 자생의 터전을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