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지역난방안전, 지하매설 열수송관 정밀진단 시행
중부발전·지역난방안전, 지하매설 열수송관 정밀진단 시행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기반시설 보호·대국민 안전책임 강화
중부발전 인천발전본부에서 안천수 본부장좌 2번째)과 관계자들이 지하매설 열수송관을 정밀진단 시행하고 있다.
중부발전 인천발전본부에서 안천수 본부장(좌 2번째)과 관계자들이 지하매설 열수송관을 정밀진단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중부발전(박형구 사장)이 13일 국가기반시설 보호를 통해 핵심기능을 유지하고 동절기 안정적 전력수급과 대국민 열공급 기반 마련을 위해 열수송관 안전관리 전문회사인 지역난방안전(사장 양광식)과 지하매설 열수송관 합동 정밀진단을 실시했다.

이번 합동 정밀진단은 전력생산과 열공급을 동시에 담당하는 인천발전본부와 세종발전본부의 열수송관을 열화상카메라, 감시시스템, 청음탐사, 직류전위구배법(DCVG) 등 다양한 과학적 점검 기법을 활용해 진단했다.
 
이에 따라 일상적인 점검으로는 정확히 규명하기 어려운 지하매설 열수송관의 손상여부를 진단을 통해 파악하고 추이 분석을 통해 향후 선제적 설비 유지관리 대책 수립이 가능하게 됐다.

중부발전의 관계자는 “취약설비 위험요인의 선제적 발굴 및 조치를 위해 자체뿐 아니라 외부 전문기관 정밀진단 시행을 통해 국가기반시설 보호와 안전한 대국민 공공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