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물 방지, 내식성 강한 급탕 펌프 교체해야
녹물 방지, 내식성 강한 급탕 펌프 교체해야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9.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윌로펌프, Wilo IL-I 라인업 확대
온수 급탕용 펌프 Wilo IL-I.
온수 급탕용 펌프 Wilo IL-I.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지난 5월 인천 서구의 ‘붉은 수돗물’ 사태에 이어 타지역에서도 같은 현상이 발생하고 있어 녹물 공포가 커지고 있다. 최근에는 파주 운정의 한 아파트에서는 녹물이 나와 건설사에 직접 공문을 보내는 등 주민들이 적극적으로 녹물 발생 해결의 필요성을 주장하고 있다.

녹물의 원인은 배관의 부식이 주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날씨가 추워짐에 따라 가정에서 온수 사용이 늘고 있는데 특히 온수를 공급할 때 녹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배관 속 물의 온도가 60~80℃일 때 금속의 부식 반응이 최대로 일어난다. 윌로펌프의 관계자는 “주물 급탕용 펌프가 설치돼 있는 경우가 특히 그러한데 현재 지역난방지역 아파트는 90% 이상이 주물 펌프가 사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즉 주물 펌프를 내식성 재질의 급탕용 펌프로 교체하면 녹물을 방지할 수 있다.

윌로펌프에서는 이에 따라 지역난방 아파트를 위한 온수 급탕용 펌프 Wilo IL-I 라인업 확대에 나섰다. 지난해 출시한 Wilo IL-I가 롯데월드 타워, 개포 래미안 포레스트 등 100개 현장에 적용되며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더욱 다양한 현장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Wilo IL-I와 같은 내식성 재질의 급탕용 펌프로 교체하면 녹물 걱정없이 안전하게 온수를 사용할 수 있다. 스테인리스 스틸 재질을 적용한 Wilo IL-I는 국내 최초로 급탕 전용 KC 위생안전인증을 획득해 믿을 수 있는 온수를 제공한다. 또한 별도의 배관 수정 없이 간단하게 교체해 신속한 사용이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더불어 지역난방 아파트뿐만 아니라 대형 상업 시설과 오피스 건물에 설치되는 대용량 모델도 추가돼 더욱 넓은 범위의 현장에서 안전한 온수를 제공할 수 있다.

한편 윌로펌프는 깨끗한 물 공급을 위해 건물 사이즈 및 용도에 맞춰 내식성 재질을 적용한 펌프들을 꾸준히 개발, 출시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