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LPG산업, 정책 의존 낮추고 R&D 강화해야
[기자수첩]LPG산업, 정책 의존 낮추고 R&D 강화해야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대인 기자

[투데이에너지]경기침체로 인한 불투명성이 확대되면서 충전, 판매 등 LPG유통업계의 고민이 깊다.

내수시장에 대한 LPG판매에 대한 의존도가 높기 때문에 정부 정책 변화에 따라 일희일비하는 모습을 보이기 십상이다.

LPG연료사용제한 규제만 하더라도 국회에서 법률 개정을 통해 전면 폐지됐고 그 후 LPG차 판매를 촉진시키기 위한 노력이 다양하게 이뤄지고 있다.

LPG연료사용제한 전면 폐지에 전혀 공과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LPG충전업계의 전면 폐지 주장에 화들짝 놀라 LPG수입사에서는 회비 납부에 협조하지 않겠다는 등의 말과 행동으로 대응했던 모습은 까맣게 잊어버리고 전면 폐지 성과를 인정받으려 한 것은 아닌지 돌이켜 볼 일이다.

앞으로는 LPG업계가 산업의 성장을 위해 달라지길 바란다. 변화를 통한 새로운 사업 추진을 위해 R&D나 인적 쇄신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안된다.

에너지시장의 변화와 성장 가능한 사업 아이템을 발굴하고 사업화시켜 나가기 위해서는 다양한 정보와 분석을 통해 변화의 물꼬를 터 나가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내수시장에만 의존하기보다 해외시장을 겨냥한 트레이딩, LPG선박과 벙커링사업, 도서지역을 대상으로 한 LPG 발전사업, 농업용 LPG GHP 설치 등 다양한 연구 개발과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

자동차 연료로 현재 부탄만 사용하고 있는데 프로판도 LPG자동차 연료로 사용이 가능한지 여부를 타진하고 자동차 제작사와도 공동 연구개발에 나서야 한다.

정부의 정책 변화에 일희일비하는 관행을 과감히 벗어던지고 적극적인 투자와 유통구조 개선, 사업의 다양화를 주도적으로 수행하길 기대한다.

과거에 운영하던 틀을 벗어나지 못하면 결국 제자리 걸음이나 내리막길을 걷게 된다는 점을 잊지 말길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