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가스배관 안전성 향상 국제 심포지엄 개최
가스안전公, 가스배관 안전성 향상 국제 심포지엄 개최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전문가 3인, 국내 전문가 5인 등 기술자료 발표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는 21일 청주 라마다플라자 호텔에서 ‘가스배관 안전성 향상을 위한 해외 전문가 초청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국가기술표준원, 도시가스협회, 전국 도시가스사, 플라스틱 원료사, 배관사 및 피팅류 제조사 등 전국에서 약 120여명이 참석했다.

주요 내용으로 국내외 플라스틱 배관 사용 현황 및 표준 개발 성과를 분석하고 향후 도시가스 배관 안전관리 제도개선 계획 등을 논의됐다.

올해는 사라 패터슨 미국 플라스틱파이프협회 기술이사를 초청해 미국 도시가스배관 사용수명 평가 및 ASTM 개발 현황에 대해 공유했다. 또한 크리프 젱 독일 에보닉 인더스트리 연구소장은 폴리아마이드 가스배관의 해외사용 현황 및 플라스틱파이프 기술위원회(TC138)에서 논의 중인 표준 개발 현황에 대해 발표했다. 지한상 일본 쇼본드 기술이사는 일본 가스관의 지진 안전성 향상 대책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국내에서는 △계형산 목원대학교 교수의 폴리에틸렌 가스배관 표면 손상 보수를 위한 열융착 기술 △김준호 한국가스공사 책임의 내진성능을 확보한 가스배관용 신축이음 개발 △조규철 에버텍 박사 및 김동진 한화토탈 수석의 폴리에틸렌 배관 특성에 대한 발표가 이뤄졌다.

또한 가스안전공사에서 폴리에틸렌 가스배관에 대한 제도 개선계획을 발표해 폴리에틸렌 가스배관 사용범위를 확대하기 위한 계획 및 안전관리 강화 방안 등을 업계와 공유했고 국내 도시가스사들은 제도 개선계획에 따라 향후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토론도 이어갔다.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은 이번 국제 심포지엄을 통해 “가스배관 시스템의 안전성이 확보돼야만 플라스틱파이프 업계가 요구하는 폴리에틸렌 배관의 사용범위 확대가 가능하다”라며 “향후 공사와 함께 플라스틱파이프 업계가 공동으로 안전성 향상을 위한 노력을 기울여 사용범위 확대라는 새로운 기회를 창출하자”고 독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