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재 가스안전公 안전관리이사, 포스코 광양사업장 현장점검
이연재 가스안전公 안전관리이사, 포스코 광양사업장 현장점검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절기 대비 대형 고위험사업장 철저한 안전관리 당부
이연재 한국가스안전공사 안전관리이사(우)가  (주)포스코를 찾아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이연재 한국가스안전공사 안전관리이사(우)가 (주)포스코를 찾아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이연재 한국가스안전공사 안전관리이사는 21일 동절기 한파로 인해 사고 발생 시 큰 피해가 우려되는 전라남도 광양 (주)포스코를 찾아 대형 사업장의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했다.

공사가 집계한 가스사고는 10월말 기준 97건 발생했고 화학물질안전원이 집계한 유해화학물질 사고는 47건이 발생하고 있어 지속적으로 관련사고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연재 안전관리이사는 “특히 고압가스 및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이 혼재돼 있는 대형 사업장은 사고발생 시 중대한 피해가 발생될 수 있어 사전 예방점검이 중요하다”라며 “고위험 시설이 집중돼 있는 포스코 광양공장의 사고예방을 위한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화학물질관리법 전면 개정시행(2015년 1월1일)으로 올해 말까지 강화된 안전관리 기준을 준수해야 하는 만큼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효과적인 안전관리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포스코의 관계자는 “공사로부터 고압가스 및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 등 고위험 시설을 체계적인 통합안전관리를 받음으로써 공장 임직원의 안전관리 임무수행과 예방점검을 수행하는데 도움이 됐다”라며 “향후 지속적인 안전관리 혁신 노력으로 원활한 제도 이행을 위한 다각적인 개선방안 발굴을 위해 공사와 협력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