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硏, 고창 변전설비 실증시험장 기공식 개최
전력硏, 고창 변전설비 실증시험장 기공식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까지 실증시험장 구축하고 산·학·연 개방·공유 계획
참석자들이 기공식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참석자들이 기공식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력(사장 김종갑) 전력연구원은 21일 전북 고창군 전력연구원 전력시험센터에서 변전설비 장기 신뢰성, 고장재현 시험, 신기술 개발 및 신기기 시적용 등을 위한 변전설비 실증시험장 기공식을 개최했다.

고창전력시험센터는 765kV 실증시험선로, 지중케이블 시험장, 초전도 시험동, 배전기자재 종합시험장 등 23개의 송·배전 및 신재생에너지 관련 전력실증시험 종합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

기공식에는 김성암 한전 전력그리드본부장, 김숙철 한전 전력연구원장, 김맹현 한국전기연구원 부원장, 박승용 효성중공업 이사, 김영기 현대일렉트릭 이사, 김영근 LS산전 이사, 최병화 일진전기 이사, 송양회 한국전기산업진흥회 부회장 등 관련 기업 및 학계전문가 100여명이 참석했다.

한전은 800여개의 변전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가스절연개폐기, 변압기 등 노후 변전설비 증가에 따른 교체 수요와 중요 고장원인 규명 등을 위한 실증실험 등의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실증시험장 건설을 추진한다.

2021년 완공예정인 변전설비 실증시험장은 지하 1층·지상 3층, 연면적 4,272m² 규모로 △변전설비 장기신뢰성·고장재현 시험 △디지털 변전시스템 성능검증 △신 개발기기 실증 및 성능검증 설비를 구축해 국내 산·학·연 관계자들이 활용하도록 할 예정이다.

기공식과 함께 전력연구원은 한국전기연구원, 한국전기산업진흥회, 효성중공업, LS산전, 일진전기, 현대일렉트릭과 변전설비 실증시험장과 관련해 시험장 활용 MOU를 체결해 산학연 공유를 통한 개방형 R&D 체계 구축할 계획이다.

전력연구원의 관계자는 “세계 전력시장은 경제 불황과 관계없이 매년 5%대 성장을 하고 있어 전력기기 연구개발은 매우 중요하다”라며 “세계적인 수준의 초고압 변압기와 같은 변전기기가 실증시험장을 통해서 개발되도록 국내외기업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