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公, 다문화가족 학업 지원
가스公, 다문화가족 학업 지원
  • 박병인 기자
  • 승인 2019.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상생협력사업 추진
행사 참가자들이 지원금 전달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행사 참가자들이 지원금 전달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지난 21일 대구 동촌종합사회복지관에서 ‘제2차 다문화가족 청소년 지원사업’ 개강식을 가졌다.

행사에는 임종순 가스공사 상생협력부장과 대구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동촌종합사회복지관 등 각 기관 관계자가 참석했다.

‘YaoF(You are our Future)’로 명명된 다문화가족 청소년 지원사업은 가스공사 임직원들이 매달 급여에서 일정 금액을 출연해 조성한 ‘온누리펀드’로 운영되며 지난해에 이어 2년째 시행된다.

올해 온누리펀드사업은 임직원 선호도 조사를 통해 다문화가족 청소년·한부모 가정·미혼모 지원 및 취약계층 간이소화기 보급 등 총 4개 분야로 선정됐다.

특히 본 사업은 청소년 20명을 대상으로 맞춤형 학업 지원 및 심리 검사, 진로탐색을 위한 직업교육, 진로체험학습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해 청소년들의 개인 역량 강화를 돕는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청소년들의 학업 성취도 증진과 진로 가치관 확립에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임직원들의 정성으로 모은 온누리펀드를 적극 활용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다양한 상생협력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