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硏, 변전설비 실증시험장 기공식 개최
전력硏, 변전설비 실증시험장 기공식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021년까지 실증시험장 구축
변전설비 실증시험장 기공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변전설비 실증시험장 기공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력(사장 김종갑) 전력연구원은 지난 21일 전북 고창군 전력연구원 전력시험센터에서 변전설비 장기 신뢰성, 고장재현 시험, 신기술 개발 및 신기기 시적용 등을 위한 변전설비 실증시험장 기공식을 개최했다.

한국전력은 800여개의 변전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가스절연개폐기, 변압기 등 노후 변전 설비 증가에 따른 교체 수요와 중요 고장원인 규명 등을 위한 실증실험 등의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실증시험장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오는 2021년 완공예정인 변전설비 실증시험장은 지하1층·지상 3층, 연면적 4,272m² 규모로 변전설비 장기신뢰성·고장재현 시험, 디지털 변전 시스템 성능검증, 신 개발기기 실증 및 성능검증 설비를 구축해 국내 산·학·연 관계자들이 활용하도록 할 예정이다.

기공식과 함께 전력연구원은 한국전기연구원, 한국전기산업진흥회, 효성중공업, LS산전, 일진전기, 현대일렉트릭과 변전설비 실증시험장에 대해 시험장 활용 관련 MOU를 체결해 산·학·연 공유를 통한 개방형 R&D 체계 구축할 계획이다.

전력연구원의 관계자는 “세계 전력시장은 경제 불황과 관계없이 매년 5%대 성장을 하고 있어 전력기기 연구개발은 매우 중요하다”라며 “세계적인 수준의 초고압 변압기와 같은 변전기기가 실증시험장을 통해서 개발되도록 국내외기업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