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전북, 장수 중방마을과 가스안전마을 협약 체결
가스안전公 전북, 장수 중방마을과 가스안전마을 협약 체결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가구에 타이머콕 설치해 가스사고 예방
가스안전공사 전북지역본부는 장수군 계남면 중방마을과 ‘가스안전마을’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했다.
가스안전공사 전북지역본부는 장수군 계남면 중방마을과 ‘가스안전마을’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 전북지역본부(본부장 이문호)는 28일 전북 장수군 계남면 중방마을에서 장수군 안전재난과장, 마을주민 등 관계자 4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가스안전마을’협약을 체결했다.

고령 인구 비율이 높아 가스안전에 취약한 농촌지역의 가스안전성 확보를 통해 사고예방에 기여하기 위해 ‘가스안전마을’을 지정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우선 마을 전 가구에 가스안전장치(타이머콕)를 설치해  어르신들의 가스사고에 대한 우려를 덜었다.

뿐만 아니라 마을회관의 오래된 TV를 교체하고 가스용품 안전사용 요령 등 교육도 실시했다.

이를 시작으로 매년 마을을 찾아 일손돕기, 특산품 구매 및 복지시설 기부 등 지속적으로 후원 할 계획이다.

이문호 가스안전공사 이문호 전북본부장은 “사고에 특히 취약할 수 있는 농촌 어르신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농촌지역의 경제 침체 극복을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