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농어촌公, 농어촌지역 재생E 보급 적극 확대
에너지公·농어촌公, 농어촌지역 재생E 보급 적극 확대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생에너지 확산 및 농가 소득증대,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우)과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우)과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과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은 2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농어촌지역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것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저수지, 담수호, 유휴부지 등 농어촌공사가 보유한 부지 잠재자원에 한국에너지공단의 정책 및 제도 운영 경험을 더해 농가 소득을 높이는 재생에너지 확대를 모색해 나가기 위해 진행됐다.

양 기관은 △농가태양광 보급기반 구축 △정책자금 지원, 협동조합 설립 지원 등을 통한 재생에너지 주민참여형 우수모델 개발 △잠재 부지자원을 활용한 계획입지 기반의 대규모 프로젝트 발굴 △재생에너지 보급 우수사례 발굴 및 홍보 강화 등을 상호 협력해나갈 예정이다.

양적 확대 위주의 보급정책을 지양하고 수상태양광 및 영농형 태양광의 보급기반 구축에 양 기관의 역량을 집중해 환경과 주민수용성을 확보하는 등 재생에너지보급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기로 했다.

수상태양광은 공간적 제약이 있는 육상태양광을 대체할 수 있어 부지의 효율적 활용이 가능하며 수상 설치를 통해 발전효율 향상, 녹조 감소 등 부가적인 효과도 얻을 수 있다.

영농형태양광은 농작물 경작과 발전사업을 병행함으로써 농지를 보전하고 사계절 발전이 가능해 농한기에도 농민의 지속적인 수익확보를 보장하는 장점이 있다.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은 “양 기관의 업무협력을 통해 환경과 주민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프로젝트 발굴 및 정책 수행으로 재생에너지 지역 수용성을 높여 가겠다”라며 “농어촌지역에 적합한 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한국농어촌공사와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