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수소관련 예산안 5,640억원 편성
내년 수소관련 예산안 5,640억원 편성
  • 홍수인 기자
  • 승인 2019.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대비 52.4% 증액···수소 활성화 예산 증가

[투데이에너지 홍수인 기자]국회 본회의 심의 중인 2020년도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해양수산부 등 각 부처의 수소관련 총 예산이 약 5,640억원으로 2019년(약 3,700억원, 추경포함) 대비 52.4% 증가돼 편성됐다.

국회정책예산처 예산분석실 산업예산분석과에 따르면 2020년도 수소관련 예산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른 주요사업 및 향후 고려사항이 반영된 수치다.

환경부와 국토부는 수소차 보급과 수소충전소 확충사업 관련 예산안을 편성했다.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의 핵심인 수소승용차와 수소버스 보급 및 수소충전소 확대를 유도하기 위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예산을 총 3,591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수소차는 수소승용차 1대당 2,250만원을 지원하며 수소버스 1대당 1억5,000만원을 보조한다. 수소충전소는 도시거점 승용차 충전소 및 도심환승센터 수소버스 충전소는 지방자치단체에 국고 보조, 고속도로 휴게소 충전소는 도로공사에 출자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관련 예산안을 편성했다. 수소 대량공급을 위한 수소생산기지 구축에 대해 294억4,0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수요처 인근 도심지 LPG·CNG 충전소 등에 구축하는 소규모 수소생산기지 1기당 사업비 70억원 중 국비 50억원씩 5기 구축에 250억원을 지원, 전국 LNG 공급망에 구축하는 중·대규모 수소생산기지 2기 구축에 소요되는 1년차 사업비 110억원의 40%인 44억4,0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의 소규모 수소생산기지의 목표는 3기였으며 내년은 5기, 중·대규모 수소생산기지의 목표는 2기이다.

또한 국토부는 신규사업으로 수소시범도시 조성사업을 실시할 전망이다. 수소시범도시 3개소를 선정해 도시 내 생활권 단위(3~10km²)공간에 도시 활동의 핵심인 주거, 교통분야에 집중해 수소 활용기술을 실증하는데 140억2,000만원을 지원하는 예산안을 편성했다.

이는 수소차와 충전소 등 개별인프라 확충만으로는 수소경제 확산에 한계가 있어 도시 내 에너지시스템의 실질적 전환을 위한 전략 모색을 위해 시범사업을 추진, 2020년부터 3년간 1개소당 사업비 290억원의 50%인 135억원씩 총 3개소에 지원할 예정이다.

이외에 산업부와 과기부, 국토부, 해수부에서 약 1,370억원 규모를 수소연료전지 핵심기술개발, 수소에너지혁신기술개발, 상용급 액화수소 플랜트 핵심기술개발, 수소운송선박 기술개발 등 R&D사업 예산안을 반영했다.

김은영 예산분석실 산업예산분석과 분석관은 “수소경제는 전세계적으로 초기단계인 만큼 세계시장의 선점이 중요하므로 로드맵 관련 구체적 이행전략 및 재원배분 계획수립과 수소차의 보급목표 달성 관련 중·장기적 계획의 수립이 필요하다”라며 “또한 수소 관련 전주기적 기술개발의 선도적이고 체계적인 이행이 필요하며 수소 안전성 확보와 수소 안전관리 등을 위한 법·제도적 기반 마련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2020년도 예산안은 본회의 심의 후 정부로 이송 후 확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