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국민 절전캠페인 출범
겨울철 국민 절전캠페인 출범
  • 류희선 기자
  • 승인 2019.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발적인 절전 참여 확대 독려

 

2019년 겨울철 국민 절전캠페인 출범식에 참여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년 겨울철 국민 절전캠페인 출범식에 참여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겨울철 에너지절약 문화를 선도하기 위한 캠페인이 마련됐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절전캠페인시민단체협의회, 한국에너지공단 등과 함께 지난 5일 서울역 오픈콘서트홀에서 2019년 겨울철 국민 절전캠페인 출범식을 개최했다.

절전캠페인 출범식은 에너지절약 실천을 통해 겨울철 전력수급 안정과 미세먼지 및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는 에너지 절약문화 정착을 위한 행사로 이번 겨울철에는 ‘에너지절약, 미세먼지 줄이는 실천의 시작!’이라는 주제와 함께 출범식을 시작으로 전국에서 절전캠페인을 진행해 국민들에게 ‘실천하기 쉬운 효율적이고 스마트한 에너지 사용요령’을 홍보했다.

효율적이고 스마트한 에너지 사용요령에는 끄고 닫고 높이고 GOGO 절약습관 고효율 절전요령을 중점으로 실내온도 건강온도  20℃ 유지하기, 겨울철 두툼 옷맵시로 따뜻하게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이날 출범식을 시작으로 절전캠페인시민단체협의회는 17개 시·도 20개 지역을 대상으로 전력수급대책기간(12월1일∼2020년 2월29일) 중 절전캠페인을 실시하여 국민들의 자발적인 절전 참여 확대를 독려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전국 18개 주요상권의 상점들을 대상으로 ‘에너지절약 착한가게’캠페인을 전개하고 온라인 이벤트도 동시에 진행해 ‘문 닫고 난방영업’이 생활화 될 수 있도록 적극 유도하는 운동을 전개한다.

아울러 정부·공공기관에서는 실내온도 제한(18∼20℃), 복도조명 소등(50% 이상), 심야시간 옥외광고물 소등 등 에너지절약을 선도하며 전력수급대책기간 중 산업부·지자체·에너지공단 합동으로 전국 공공기관 대상 에너지절약 이행 실태를 불시 점검할 예정이다.

출범식에 참석한 주영준 산업부 실장은 “올 겨울철은 미세먼지 확산에 대비해 처음으로 석탄발전을 감축해야 하는 상황으로 그 어느 때 보다 에너지절약 등 수요관리가 중요한 시기”임을 강조하며 시민단체 대표 및 회원들과 함께 ‘절전캠페인 참여 선언’을 통해 에너지 절약문화 정착에 앞장설 것을 결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