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보험協, 화재위험도지수(KFRI) 서비스 제공
화재보험協, 화재위험도지수(KFRI) 서비스 제공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3개 위험평가 항목으로 세분화해 제공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화재보험협회(이사장 이윤배)는 그동안 손해보험사에 단일값으로 제공하던 특수건물 화재위험도 분석 데이터를 이달부터 보다 세분화된 지수로 변환해 제공한다고 6일 밝혔다.

KFRI란 KFPA(한국화재보험협회)-Fire Risk Index(화재위험도지수)로 협회에서 실시하는 특수건물 안전점검에 기반해 개발된 위험도 평가기법을 말한다.

화재보험협회는 지금까지 단일값으로 제공하던 KFRI를 12월부터 기본위험·발화위험·공정위험 등의 위험요소와 소화설비·경보설비·방화설비 등의 대책요소로 구분하고 이를 다시 33개의 위험평가 항목으로 세분화해 제공한다.

세분화된 KFRI를 사용하면 보험사가 재산종합보험과 같은 기업보험을 인수할 때 부보물건이 갖고 있는 위험도를 수치화해 이해할 수 있고 수치화된 위험도 지수를 기반으로 부보물건의 적절한 보험가격 산출에도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화재보험협회의 관계자는 “KFRI가 중대형 건물 위주인 특수건물의 안전점검에 기초하고 있지만 특수건물이 아닌 중소형 건물에도 적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라며 “앞으로 화재사고와 상관관계가 높은 전기, 가스 등의 에너지사용량을 KFRI에 반영하는 등 협회 위험관리 업무의 고도화를 통해 손해보험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특수건물이란 여러 사람이 출입 또는 거주하는 중대형 건물(연면적 3000m2 이상인 의료, 호텔 등 숙박시설, 2000m2 이상의 학원 및 다중이용시설, 16층 이상의 공동주택, 11층 이상의 건물 등)로 화재 시 막대한 인명 및 재산피해가 우려돼 화재보험법에 따라 매년 협회의 안전점검을 받아야 하며 화재보험에도 반드시 가입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