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쌍용양회, 일본산 석탄재 수입대체 ‘맞손’
서부발전·쌍용양회, 일본산 석탄재 수입대체 ‘맞손’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화력 석탄재 5만4,000톤 공급계약 체결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국내 시멘트사들이 2018년 한해 사용한 석탄재는 315만톤에 달한다. 이중 128만톤이 일본으로부터 수입되고 있어 사회적 이슈가 된 바 있다. 이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이 일본산 석탄재 수입 대체를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서부발전은 지난 5일 국내 최대 시멘트 생산업체인 쌍용양회(회장 홍사승)와 태안화력 석탄재 5만4,000톤을 시멘트 원료로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힌 것이다.

이날 체결된 계약은 지난 8월부터 환경부가 주관해 시행하고 있는 ‘일본산 석탄재 수입 제로화’를 위한 ‘민·관 협의체’의 첫 결과물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수분이 포함된 석탄재는 시멘트 원료로 사용하기 어렵다. 발전사 회처리장에 매립돼 있던 석탄재는 설비 특성상 수분이 포함될 수밖에 없다. 이에 따라 국내 시멘트사들이 발전사에서 생산된 석탄재를 사용하기에는 많은 제약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이에 서부발전과 쌍용양회는 수차례에 걸친 적용시험과 논의를 거친 뒤 태안발전본부 9
·10호기에서 발생되는 건식 저회를 시멘트 원료로 공급하기로 결정, 일본산 석탄재 수입대체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이번 공급물량은 5만4,000톤으로 지난해 쌍용양회의 총 수입물량인 47만톤의 12%에 해당한다. 추후 타 발전사도 건식 저회를 국내 시멘트사에 공급하게 될 경우 점진적으로 일본산 석탄재의 수입대체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쌍용양회가 국내 시멘트사들 중 서부발전과 가장 원거리에 위치해 운송비용 등 불리한 조건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상호간의 문제해결 노력과 협업을 통해 일본산 석탄재 대체에 뜻을 모을 수 있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국내 대표 발전공기업으로서 정부정책을 적극 이행해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