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전환시대 해외자원개발 성장전략 모색
에너지전환시대 해외자원개발 성장전략 모색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및 관련 업계 등 400여명 참석해 미래전략 공유
2019 해외자원개발 심포지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2019 해외자원개발 심포지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에너지전환이 자원개발산업 전반에 가져올 변화를 예측하고 관련 업계가 이에 대응할 수 있는 전략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해외자원개발협회는 6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2019 해외자원개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해외자원개발 관련 기업·유관기관·학계 등 9개 기관 및 단체가 공동으로 개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한 이번 심포지엄에는 정부·자원개발업계·유관기관 관계자 및 학계 인사 400여명이 참석했다.

에너지전환시대의 해외자원개발전략이란 주제로 마련된 이번 심포지엄은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를 지향하는 세계적 추세에 따라 우리나라 자원개발 산업의 대응방안과 미래 전략을 공유하는 자리였다.

해외자원개발협회 회장인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은 이날 개회사에서 “에너지전환이라는 시대의 변화 앞에서 자원개발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전략을 모색해야 한다”라며 “저유가 시대 양질의 자산에 대한 투자, 스마트기술의 개발, 전문인력의 양성, 민간 기업과 공기업 간의 유기적 협력 등 과감한 시도와 노력을 통해 우리 산업의 자생력을 키우고 미래를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이 발표를 하고 있다.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이 발표를 하고 있다.

이어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국제에너지 시장환경의 변화에 대응한 해외자원개발 역량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개회식 직후 국제적 자원개발 서비스 기업인 개빈 톰슨 우드 맥킨지 아시아태평양 에너지리서치 부의장은 ‘How the global upstream industry can respond to change’를 주제로 에너지전환시대 탈탄소화와 ESG가 글로벌 석유·가스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자원개발기업의 선제적 대응 방안을 제시했다.

김선기 산업부 자원안보정책과장도 ‘우리나라 자원개발 정책 방향’이란 기조 발표를 통해 지역별, 자원별 차별화된 전략, 자원개발 산업생태계의 활력을 위한 정부의 중장기 정책 지원 방향을 제시했다.

개회식 후 석유가스 세션과 광물자원 세션으로 나눠 각 분야의 전문가 발표가 이어졌다.

석유가스 세션은 △해외자원개발 운영사업 추진전략 △석유의 미래와 수송에너지 전환 정책 △Digital Transformation in E&P Technology 등 총 5개의 주제로 발표가 진행됐다.

광물자원 세션은 △에너지전환시대 대응 이차전지 원료광물 확보전략 △미래산업 Material Flow 통한 해외자원개발 △연료전지 부품 개발을 위한 원료광물 Sourcing 전략 등 총 5개의 주제로 발표가 진행됐다.

발표 및 토론 외에도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해외자원개발인을 격려하고 사기를 진작하기 위한 해외자원개발 유공자 포상도 함께 이뤄졌다.

고문석 포스코 차장, 이창원 포스코인터내셔널 부장, 이동희 GS에너지 차장 등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각 분야에서 자원 확보를 위해 노력해 온 10명으로 이들에게는 산업부 장관 표창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해외자원개발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미래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시행하고 있는 제5회 해외자원개발 바로알기 공모전과 자원개발 대학(원)생 우수논문에 대한 시상식도 함께 거행됐다.

한편 심포지엄의 부속 행사로 서울대학교 국제에너지정책과정(IEPP)의 주관으로 ‘주요자원부국 투자유치사업 비즈니스 미팅’도 개최됐는데 몽골, 인도네시아, 카자흐스탄, 미얀마의 자원개발 투자제도 및 사업에 대한 설명과 함께 기업과의 투자 상담도 진행했다.

심포지엄에 참석한 업계의 한 관계자는 “이번 심포지엄은 에너지 전환이 자원개발산업 전반에 가져올 변화를 예측하고 이에 업계가 대응할 수 있는 전략을 모색함으로써 미래를 대비할 수 있는 유익한 자리였다”는 반응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