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분야, 친환경차 대중화 ‘앞장'
공공분야, 친환경차 대중화 ‘앞장'
  • 홍수인 기자
  • 승인 2019.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공공기관 친환경차 의무구매 독려

[투데이에너지 홍수인 기자]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10일 서울 GS타워에서 공공분야 친환경차 구매 확대를 위해 ‘2019년 공공분야 친환경자동차 의무구매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공공분야 차량 구매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친환경차 의무구매를 독려하고 현대·기아·한국GM·르노삼성 등 완성차 업체의 친환경차 모델을 소개하고 구매를 상담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산업부는 2016년부터 매년 공공분야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지방공기업 등 1,200여개 기관을 대상으로 매년 신차 중 일정비율 이상의 친환경차인 전기차, 수소차, 하이브리드차를 의무적으로 구매하도록 하는 ‘공공분야 친환경차 의무구매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2016년 이후 친환경차 성장에 따라 올해 10월 기준 국내 전기차 보급은 2016년 대비 7배 이상으로 수소차 국내 보급은 2016년 대비 45배 이상 증가했다.

공공분야 구매는 2018년 전기차·수소차 누적 판매의 약 10%를 책임지고 있다. 이에 산업부는 보다 빠른 친환경차 확산을 위해 의무구매비율은 2018년부터 50%에서 70%로 상향 조치했다.

2018년 공공분야 의무구매 실적점검 결과 2018년 평가대상 기관 301개의 공공분야에서 총 4,356대의 신규차량을 구매 또는 임차했으며 이중 친환경차는 2,461대(하이브리드차 987, 전기·수소차 1,474)로 2018년 전체 신규 차량의 56.5%를 차지했다.

2017년 실적과 비교해보면 신규 차량 중 친환경차 구매비중 6.3%P (2017년 50.2%)높아졌다.

특히 공공분야 친환경차 구매를 선도한 실적 우수기관들의 사례로 우정사업본부는 2018년 중앙행정기관 중 유일하게 친환경차 및 전기·수소차 구매비율 100%를 달성했다. 또한 제주도청은 2018년 10대 이상 차량구매 지자체중 유일하게 친환경차 구매비율을 100%를 달성했다. 한전 KDN은 2018년 구매차량 중 친환경차 구매비율을 74.6% 달성해 친환경차 구매에 앞장섰다.

한편 올해 공공분야 친환경차 구매실적에 대한 중간점검 결과 전년 대비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공공분야에서는 전체 신규차량 중 친환경차 4,117대를 구매해 70%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년대비 친환경차 구매비율은 약 15%p내외 상승할 전망이다.

올해 공공분야 친환경차 구매실적은 내년 초 1,200개 기관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해 내년 상반기 중 최종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2022년까지 전기차 누적 43만대, 수소차 누적 6만5,000대의 국내 보급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공공분야 구매가 마중물이 돼야한다”라며 “이를 위해 2019년 친환경차 구매실적을 비롯해 각 기관들이 법적 의무구매기준을 차질 없이 이행할 수 있도록 산업부에서 적극 안내하고 실적을 관리·지원할 계획이며 관계부처와 함께 친환경차 충전인프라도 빠르게 확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산업부 관계자는 친환경차 의무구매제도의 실효성을 제고하기 위해 기관평가 반영 확대 등 기관별 구매 실적에 대한 피드백 강화와 2021년 이후 의무구매비율의 100%상향 등 다양한 친환경차 개발에 맞춰 의무구매대상을 승용차에서 버스·트럭 등 상용차로 확대하는 등 제도 개선도 적극 검토해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