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公, 알제리 대기질 측정 및 관리역량 강화 지원
환경公, 알제리 대기질 측정 및 관리역량 강화 지원
  • 류희선 기자
  • 승인 2019.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 현장파견…문제점 점검·보수·관리 방안 마련
협약식에서 관계자들이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협약식에서 관계자들이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지난 11일 알제리 국립환경지속가능개발연구원(원장 벨호신 아블라) 및 국립청정생산기술원(원장 페르귀 압델카데르)과 알제리 대기질 감독 및 관리역량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알제리 수도 알제시에 소재한 환경재생에너지부에서 진행된 이번 협약식은 환경공단 이사장, 알제리 환경재생에너지부 차관, 국립환경지속가능개발연구원장, 국립청정생산기술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협약에따라 △도시 및 산업지역 대기질 관측체계 관리 △알제리대기관리지침 마련을 위한 대기질 분석기술 공유 △환경영향평가를 위한 자료관리 및 분석 지원 △대기환경 현황 및 예측 혁신기술 연구 등이 추진된다.

알제리 국립환경지속가능개발연구원은 지난 2009년 환경재생에너지부로부터 대기질 측정망 관리업무를 이관받아 알제리 전역에서 23개의 수질, 토양, 대기 분야 측정소 및 분석 연구소를 운영 중이다.

특히 알제시 내 대기측정망 간이측정소 4개소는 현재 미운전 상태로 원인파악이 어렵고 대기질 측정장비의 유지·보수 등 관리실태가 미흡해 외부전문가의 현황파악 및 진단이 필요한 상황이다.
 
환경공단은 해당 현장에 대기측정망 전문가를 파견해 장비 및 관리체계(시스템) 도입, 대기측정소 유지·보수·관리 방안 마련, 정보수집 및 처리기술 개선 등을 지원하게 된다.

환경공단은 그동안 환경분야 제도도입 과정에서 축적한 경험을 토대로 기술공유, 전문인력 교육 등을 통해 알제리의 인적자원개발과 환경제도 구축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국립청정생산기술원은 알제리의 환경제도 정착 및 청정발전을 위해 환경공단과 국립환경지속가능개발연구원 간 지속적인 국제협력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장준영 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협약은 알제리가 직면한 환경문제 개선을 위한 매우 뜻깊은 첫걸음”이라며 “앞으로 대기분야뿐만 아니라 폐기물 처리 및 해안가 악취발생 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적극 협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