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호주, 수소경제 구현 ‘가속화’
한국·호주, 수소경제 구현 ‘가속화’
  • 홍수인 기자
  • 승인 2019.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국간 강점 활용···기술 혁신 기대

[투데이에너지 홍수인 기자]대한민국과 호주는 12일 대한민국 국회에서 양국간 수소 협력 세미나를 개최하고 수소산업 발전협력을 강화했다.

이번 세미나는 지난 9월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과 매튜 카나반(Matthew Canavan) 자원·북호주 장관간 서명한 의향서를 재확인하는 것으로 양국은 2030년까지 수소 경제 구현을 가속화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호주 수석 과학자인 알란 핀켈(Alan Finkel) 박사가 호주 정부의 국가 수소 전략 (National Hydrogen Strategy) 및 수소 발전 기금 (Advancing Hydrogen Fund)에 대한 기조연설을 했다. 이 전략과 기금은 호주의 깨끗하고 혁신적인 동시에 경쟁력있는 수소산업 발전을 지원하고 2030년까지 호주를 수소 수출의 세계적인 리더로 자리 매김하도록 할 것이다.

이어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H2KOREA)이 한국의 수소 경제 전략 및 현황,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이 한국의 수소기술 개발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는 “전 세계적으로 수소경제 발전을 위한 모멘텀이 조성됐고 한국은 이미 수소기술의 리더로 자리 매김했다”라며 “호주는 이 부문에서 국제 파트너십 구축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한국과의 공고한 기존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수소 생산, 저장 및 운송분야에서 기술 혁신 기회를 실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재도 H2KOREA 회장은 “수소사회로 가기 위한 길은 한 국가만의 힘으로 개척되는 것은 아니다” 라며 “한국과 호주는 수소에 대한 미래전략과 기술개발 전략을 공유하고 산업계의 구체적 협력 방안을 모색해 서로의 강점을 활용하는 것으로 상호 윈윈(win-win)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국회신재생에너지포럼을 이끄는 이원욱 의원은 H2KOREA와 주한 호주대사관의 세미나 개최를 축하하며 “이번 세미나가 수소에너지시대의 도래를 앞두고 양국간 R&D 및 기술을 공유하는 양자 협력의 발판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세미나는 국회신재생에너지포럼, 산업부 및 H2KOREA가 공동 주최하고 주한 호주대사관 및 주한 호주무역대표부가 후원하며 기조연설을 비롯한 프로그램이 언론에게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