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12일 Dubai유 등 국제유가 상승
[국제유가] 12일 Dubai유 등 국제유가 상승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12일 국제유가는 중동산 두바이유를 비롯해 서부 텍사스산 원유, 북해산 브렌트유 등이 모두 상승했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0.42달러 상승한 59.18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0.48달러 l 상승한 64.20달러에 각각 마감됐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 기준 유가로 적용되는 중동산 Dubai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23달러 상승한 64.01달러에 마감됐다.

12일 국제유가는 트럼프 대통령의 미중 무역협상 빅딜 임박 발언, 주요 중앙은행 기준금리 동결, 미 달러화 약세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지만 IEA의 내년 석유시장 과잉공급 전망 등은 유가 상승폭을 제한시켰다.

미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무역협상이 빅딜에 임박했으며 양국 모두 이를 원하고 있다고 발언했다.

WSJ 등 외신은 미국 무역협상단이 중국에 기부과한 관세를 50% 인하하고 15일 예정된 관세부과를 중단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Bloomberg통신 등은 트럼프 행정부가 1단계 무역협상에 원칙적으로 합의했고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11일 미 연준은 기준금리를 동결하며 내년까지 통화정책에 변동이 없을 것임을 시사했고 유럽중앙은행 또한 12일 기준금리 동결을 결정했다.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 인덱스는 전일대비 0.43 하락한 96.66을 기록했다.

국제에너지기구인 IEA에서는 OPEC+의 추가감산과 비OPEC국가 공급 증분 둔화에도 불구하고 내년 1분기 석유재고가 70만배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IEA는 2020년 비OPEC 석유공급 증분 전망을 전월 보고서 전망 대비 약 20만배럴 하향했으며 미국의 석유공급 증분 속도가 올해 160만배럴에서 내년 110만배럴로 둔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OPEC은 OPEC이 11월 원유생산량 유지 시 내년 대OPEC원유 수요를 3만배럴 하회해 소폭의 공급 부족을 전망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