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화력 조기 폐지, 대안 마련 필요”
“석탄화력 조기 폐지, 대안 마련 필요”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충환 부산대 교수, “산업계 미치는 영향 크다” 지적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노후 표준석탄화력 조기 폐지는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

전충환 부산대학교 교수는 13일 서울 코엑스에서 한국발전교육원과 5개발전사(한국남동발전·한국중부발전·한국서부발전·한국남부발전·한국동서발전)가 주최한 ‘2019 발전기술 컨퍼런스’에서 ‘에너지전환, 석탄화력의 나아갈 방향’이란 기조강연을 통해 “(석탄화력)폐지 과정에 대한 구체적인 로드맵과 대안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 교수는 “신재생에너지 증가에 대비해 노후 석탄화력의 유연한 운영(flexible operation)이 필요하며 남북에너지 협력 및 백업(back-up)전원 확보를 위한 휴지보존도 생각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 교수는 “석탄화력 조기폐지로 인해 국내 발전사업 생태계 성장에 위기가 될 수 있다”라며 “일자리문제 등 연관 산업계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지적했다.

전 교수는 “석탄화력은 직접고용 뿐만 아니라 간접 고용 인력이 큰 일자리 창출 산업”이라며 “신규 LNG복합으로 대체하더라도 발전사·협력사 등 잉여인력이 다수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전 교수는 “국내 표준 석탄화력의 경우 40년 이상 운영이 가능하다”라며 “유럽에서는 40%, 북미에서는 56%의 석탄화력이 40년 이상 운영되고 있으며 미국의 경우 폐지된 석탄화력 평균 가동년수는 52년이며 운영중인 석탄화력은 평균 39년”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전 교수는 “석탄 retrofit은 미세먼지는 해결될 수 있는 반면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대책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